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웹툰도 영구 보존한다…만화진흥원-국립도서관 협약

(서울=연합뉴스) 이승우 기자 = 인터넷에 연재되는 디지털 만화인 웹툰을 앞으로는 국립도서관을 비롯한 공공기관이 법적 근거에 따라 수집해 보존하게 된다.

한국만화영상진흥원은 3일 국립중앙도서관과 웹툰 아카이브 구축 사업을 위한 업무 협약을 했다고 밝혔다. 협약식은 전날 경기도 부천에 있는 만화영상진흥원에서 신종철 만화영상진흥원장과 박주환 국립중앙도서관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협약은 두 기관이 도서관법 제20조 2항(온라인 자료 수집)을 근거로 드라마, 영화 등 다양한 콘텐츠 원천이 되는 웹툰을 장기간 수집하고 보존하는 내용이다.

진흥원은 국내 웹툰 자료를 수집해 국가 차원의 웹툰 아카이브 시스템을 구축하고, 이를 국립중앙도서관으로 이관해 영구 보존하겠다고 밝혔다.

신 원장은 협약식에서 "우리나라 대표 문화콘텐츠인 웹툰은 법적·제도적 관심이 미흡해 콘텐츠 보존이 어려웠다"면서 "가치 있는 문화자원인 웹툰이 체계적으로 수집되고 안전히 보호될 수 있는 체계가 구축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 관장은 "웹툰 자원의 유실을 방지하고 체계적인 아카이브가 구축돼 만화 산업 연구의 기반이 되길 바란다"고 했다.

신종철 만화영상진흥원장(좌)과 박주환 국립중앙도서관장
신종철 만화영상진흥원장(좌)과 박주환 국립중앙도서관장신종철 만화영상진흥원장(좌)과 박주환 국립중앙도서관장이 2일 웹툰아카이브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만화영상진흥원 제공]

lesli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4/03 11:0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