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푸터 컨텐츠 바로가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속보 | 연합뉴스가 전해드리는 최신 북한 뉴스입니다.
이전 화면으로

"북 세계 최대 희토류 매장량 갖고 있을 수도"

미 에너지 전문가 "미래 에너지, 자원 전쟁에 영향 미칠 것"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유영준 기자 = 북한이 미래 에너지, 자원 경쟁을 좌우할 수 있는 희토류 시장에서 세계 최대의 매장량을 갖고 있을 수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미 워싱턴 DC의 에너지 및 안보전문가로 콜로라도 광업대 페인연구소 객원연구원인 패트리샤 슈커는 1일 안보 전문매체 내셔널인터레스트(NI) 기고에서 북한이 아직 개발되지 않은 고밀도 희토류 자원을 갖고 있을 수 있으며 이는 기존의 '글로벌 추세'를 뒤흔들 수 있다고 지적했다.

영국 옥스퍼드대 뉴칼리지 준회원이기도 한 슈커 연구원은 미래의 에너지, 자원 전쟁이 희토류로 대변되는 새로운 에너지와 기술로 옮아가고 있음을 지적하면서 산업 전체가 소수 희토류 금속을 기반으로 구축될 것이기 때문에 희토류 공급에 차질이 빚어질 경우 심대한 글로벌 영향을 미칠 것이며 상대적으로 희토류를 가진 나라는 엄청난 지렛대를 갖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지난 수십년간 이룩된 기술진보로 주기율표상의 17개 원소로부터 에르븀과 세륨, 사마륨, 리튬 등과 같은 희토류를 추출할 수 있게 됐다고 덧붙였다.

[러시아 극동개발부 제공]
[러시아 극동개발부 제공]

슈커 연구원은 폭탄과 레이저, 레이더, 소나(음향탐지기) 제작에 사용되는 네오디뮴과 미사일 유도와 비디오 시스템 제작에 사용되는 디스프로슘, 그리고 전기동력화에 사용되는 테르븀 등 희토류가 무기산업에도 필수요소라고 지적했다.

그는 미국의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사드)와 러시아의 S-400 및 S-500 방공미사일시스템도 희토류가 있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미국은 지난 1980년대만 해도 캘리포니아의 마운틴패스 광산이 세계 최대의 희토류 광산이었으나 뒤늦게 시장에 진입한 중국에 자리를 내줬으며 중국은 특히 값싼 노동력과 환경상의 우려가 미미한 여건을 바탕으로 전세계 희토류 시장을 사실상 독점하고 있다.

중국은 현재 세계 희토류 생산의 95% 이상을 차지하고 있으며 약 5천500만톤(t)의 매장량을 가진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슈커는 최근 조사결과 북한이 세계 최대 희토류 매장량을 갖고 있을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면서 북한은 그러나 제재 등으로 외부 시장과 완전히 단절돼 있고 또 희토류 생산에 필요한 높은 수준의 인프라와 높은 운영비용 등 북한이 감당할 수 없는 투자비용으로 인해 현재로서 생산이 힘든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북한의 정주 광산이 약 2억1천620만톤의 희토류 산화물 매장량을 갖고 있으며 이는 알려진 세계 매장량의 2배에 해당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북한은 인접 중국을 잠재적 수요자로 17개 희토류를 최대 2천만톤까지 생산할 수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북한은 계속되는 제재에도 불구하고 외국업체들과 40개 투자협정을 체결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이 중 90%는 중국업체들이다.

이에 따라 한국 내에서 우려가 제기되고 있으며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 간 남북 정상회담이 열리자 한국 측이 남북철도연결을 추진하고 나선 것도 이와 관련이 있다고 슈커는 덧붙였다.

그는 미국도 북한의 희토류에 관심을 가질 필요성을 언급하면서 만약 미국이 북한의 희토류에 관심을 갖지 않는다면 중국과 러시아가 승자가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yj378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4/02 16:2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