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보선 D-1…지지층 결집 사활건 창원성산 후보들 "한표라도 더"

송고시간2019-04-02 09:41

창원성산 국회의원 보궐선거 후보 6명
창원성산 국회의원 보궐선거 후보 6명

사진 왼쪽부터 강기윤(자유한국당)·이재환(바른미래당)·여영국(더불어민주당·정의당 단일)·손석형(민중당)·진순정(대한애국당)·김종서(무소속·기호순) 후보. [연합뉴스 자료사진]

(창원=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4·3 창원성산 국회의원 보궐선거 선거운동 마지막 날인 2일 후보 6명은 막바지 지지층 결집에 사활을 걸었다.

자유한국당 강기윤 후보는 잘못된 정부 정책에 제동을 걸 수 있는 제1야당 후보인 자신에게 표를 몰아달라고 마지막으로 호소한다.

강 후보 선거대책본부는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으로 관련 업체가 밀집한 창원경제가 어려워진 점을 보수성향 유권자들에게 집중적으로 알리고 있다"고 밝혔다.

황교안 대표는 통영고성과 창원성산을 오가며 강기윤 후보를 지원한다.

민주당·정의당 단일후보로 뛰는 정의당 여영국 후보는 막판 진보 유권자 표심을 잡는다.

여 후보 선거대책본부는 "진보진영 표가 흩어지면 '진보정치 1번지' 창원성산에 자유한국당 후보가 당선된다는 점을 유권자들에게 호소하고 있다"고 말했다.

오후에는 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창원성산을 방문해 이정미 대표와 합동 유세를 하며 힘을 실어준다.

바른미래당 이재환 후보는 창원경제를 망친 주범인 진보·보수 이념에서 벗어나야 한다는 점을 마지막으로 알린다.

손학규 대표도 창원성산 곳곳을 돌며 이 후보 지지를 호소한다.

민중당 손석형 후보는 노동법 개악을 하려는 민주당과 손을 잡지 않은 진짜 진보 후보임을 내세워 막판 지지세 결집에 나선다.

대한애국당 진순정 후보는 자유민주주의 시장경제 수호, 거짓 촛불세력 심판을 내세워 유권자 표심을 자극한다.

무소속 김종서 후보는 정당정치를 심판하는 선거혁명을 일으켜 줄 것을 널리 알린다.

seam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