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솔제지, 태림포장 등 인수설에 "무리한 M&A는 없다"

송고시간2019-04-02 09:15

총 1조원 규모 추측에 "재무여력상 어렵다…증자도 고려 안해"

(서울=연합뉴스) 이승관 기자 = 한솔제지[213500]는 2일 태림포장[011280], 전주페이퍼 인수 추진설과 관련, "회사의 미래 성장을 위해 검토하고 있으나 무리한 추진은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솔제지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이같이 밝히고 "재무여력을 초과하는 인수는 하지 않을 것이며, 전략적으로 신중하게 접근할 계획"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특히 업계 일각에서 최대 1조원에 달하는 인수 추진 전망이 나오는 것과 관련, "회사 재무여력상 1조원 규모의 투자는 어려울 뿐 아니라 현재 시장에서 거론되는 가격도 적정하지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골판지 제조업체인 태림포장과 신문용지 제조업체인 전주페이퍼의 동시 인수 검토에 대해 "주원료가 같은 데다 최근 해외에서도 신문용지 생산설비를 골판지 생산설비로 전환하는 사례가 있어 국내에서도 설비 전환 여부가 가능한지 검토하는 정도의 단계"라고 설명했다.

이밖에 최근 M&A 추진설에 따른 주가 하락에 대해 "제대로 공개되지 않은 추측성 인수 가격에 대한 우려 때문으로 보인다"면서 "인수를 결정하더라도 시장에서 납득할 수 있는 수준으로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상훈 대표는 "자금 조달 방안으로 증자는 고려하지 않고 있다"면서 "필요한 자금은 재무여력 내에서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상훈 한솔제지 대표
이상훈 한솔제지 대표

[연합뉴스 자료사진]

huma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