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靑, 더 밀리면 안 된다…조국 '수호'·박영선 김연철 '사수'

송고시간2019-04-01 21:20

국정동력·정국주도권 약화 우려…윤도한, 브리핑서 공세적 반박

내일 청문보고서 재송부 국회에 요청…한미정상회담 전 임명할듯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청와대가 최근 불거진 인사검증 부실논란과 관련, 조국 민정수석과 조현옥 인사수석에 대한 책임론에 확실하게 선을 그었다.

아울러 자유한국당이 사퇴를 요구하는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와 김연철 통일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서도 '사수'하는 것으로 방침을 굳혔다.

여기에는 장관후보자 중 추가 낙마자가 생기거나 청와대 인사·민정라인이 경질될 경우 국정 운영의 동력이 약화하고 정국주도권마저 넘어갈 가능성이 크다는 우려가 깔린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 5명 장관 임명 강행할까 (PG)
문 대통령, 5명 장관 임명 강행할까 (PG)

[장현경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1일 브리핑에서 "인사·민정수석이 뭐가 잘못됐다고 지적하는지 제가 모르겠다. 책임 문제를 가지고 따진 적이 없다"며 다수 야권의 조국-조현옥 동반 경질 요구를 일축했다.

윤 수석은 특히 취재진이 '인사검증 책임이 두 사람에게 있는 것 아니냐'는 취지의 질문을 거듭하자 "끝장 질의응답을 하겠다"며 33분에 걸쳐 관련 문답을 이어가는 등 적극적으로 방어했다.

청와대, 조동호 장관후보자 지명 철회
청와대, 조동호 장관후보자 지명 철회

(서울=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윤도한 국민소통수석이 31일 오전 청와대에서 인사청문회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윤 수석은 문재인 대통령이 조동호 과학기술 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의 지명을 철회했다고 밝혔다. 이 정부 첫 장관 후보자 철회이다. 이에 앞서 최정호 국토교통부장관 후보자는 자진사퇴 의사를 밝혔다. 2019.3.31 xyz@yna.co.kr

청와대는 이와 함께 문재인 대통령이 한미정상회담을 위해 출국하는 10일 이전에 장관 후보자들에 대한 임명을 마치기로 방향을 잡았다.

박영선 후보자와 김연철 후보자에 대한 한국당의 반대가 여전하지만, 이미 2명의 후보자가 낙마한 만큼 더는 물러설 수 없다는 것이 청와대의 판단이다.

문 대통령은 이를 위해 2일 오전 국회에 박 후보자와 김 후보자를 포함해 아직 보고서가 채택되지 않은 후보자 4명에 대한 청문보고서 송부를 재요청하기로 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송부 기한은 이번 주 안으로 명시할 가능성이 크다. 10일에는 문 대통령이 미국으로 떠나고, 하루 전인 9일에는 국무회의가 예정돼 있다"며 그 전에 장관 인선을 매듭지어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동시에,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와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 청와대 대변인 후임 물색 작업에도 진력할 것으로 보인다.

다만 후임 인선은 예상보다 시간이 걸릴 수 있으리라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이번 인사검증 논란 과정에서 드러났듯 인재를 구하기가 쉽지 않을뿐더러, 섣불리 '흠결' 있는 후보자를 발탁할 경우 여론이 한층 악화할 수 있기 때문이다.

청와대의 다른 관계자는 "새 장관 후보자의 경우 지금까지보다 훨씬 엄격한 검증을 거쳐야 하지 않겠나"라며 "인선에 신중해질 수밖에 없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hysu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