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제약·바이오 연봉 1위 김태한 삼성바이오 사장…39억원

송고시간2019-04-01 19:07

퇴직자 포함 시 지성권 전 신라젠 부사장 103억원 수령

(서울=연합뉴스) 김잔디 기자 = 지난해 국내 제약·바이오 업계에서 가장 높은 보수를 수령한 현직 임원은 김태한 삼성바이오로직스 대표이사 사장으로 집계됐다. 퇴사한 임원을 포함하면 지성권 전 신라젠 부사장이 주식매수선택권(스톡옵션) 행사 이익에 힘입어 103억3천만원을 수령해 가장 많았다.

1일 국내 주요·제약 바이오 업체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삼성바이오로직스 김태한 대표는 지난해 총 38억8천900만원을 받아 보수 1위에 올랐다.

김태한 대표는 급여로 9억1천400만원, 상여금으로 28억3천400만원을 수령했다. 지난해 1, 2공장의 안정적 가동 및 3공장의 조기 완공으로 연간 바이오의약품 위탁생산(CMO) 생산능력 세계 1위를 달성한 성과를 인정받아 산정된 상여금이다. 기타 복리후생으로 1억4천100만원을 추가했다.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은 지난해 총 13억9천500만원을 받아 2위를 차지했다. 서 회장은 급여로 6억4천300만원을, 상여로 1억700만원을 받았다. 여기에 바이오시밀러(바이오의약품 복제약) 트룩시마, 허쥬마 등이 미국 식품의약품청(FDA)에서 최종 허가받은 데 따른 성과보수 6억4천500만원이 더해졌다.

다음으로 박필준 화일약품 대표이사 사장이 10억9천900만원의 보수를 받았다. 화일약품은 지난해 매출액이 1천20억원으로 매출 상위 30개 제약사에는 들지 못하지만 대표이사 보수는 3위에 올랐다.

이어 삼진제약 최승주·조의환 대표이사 회장이 각각 9억7천440만원을 받았고, 삼성바이오로직스 김동중 전무가 9억6천600만원을 수령한 것으로 집계됐다.

환인제약 이광식 대표이사 회장(9억3천600만원), 한미약품 임성기 회장(9억1천800만원), GC녹십자 허일섭 회장(8억3천200만원) 등의 순으로 많았다.

지난해 퇴사한 임원까지 포함하면 신라젠의 지성권 전 부사장이 한 해 동안 103억3천만원을 수령해 가장 많은 보수를 받았다. 지성권 전 부사장은 지난해 4월 퇴직했으며, 보수 중 75억원이 주식매수선택권(스톡옵션) 행사이익이다.

이 밖에 이웅열 코오롱생명과학 전 회장은 총 43억2천200만원을 받았다. 이웅열 전 회장은 지난해 12월 31일 자로 임기가 만료됐다. 전체 보수 중 퇴직금은 31억7천200만원이다.

이번 집계는 대표이사가 여러 계열사에서 중복 수령한 금액은 합산하지 않았다. 임원이 아닌 직원 중 스톡옵션 행사 등으로 대표이사보다 많은 보수를 수령한 경우도 제외했다.

주요 제약사 중 광동제약, 대웅제약, 제일약품, 일동제약 등은 5억원 이상 보수를 받는 이사 또는 감사가 없었다.

[표] 2018년 주요 제약·바이오 기업 현직 경영진 보수

회사 성명 직책 연봉
삼성바이오로직스 김태한 대표이사 사장 38억8천900만원
셀트리온 서정진 회장 13억9천500만원
화일약품 박필준 대표이사 사장 10억9천900만원
삼진제약 최승주 대표이사 회장 9억7천440만원
삼진제약 조의환 대표이사 회장 9억7천440만원
삼성바이오로직스 김동중 전무 9억6천600만원
환인제약 이광식 대표이사 회장 9억3천600만원
한미약품 임성기 회장 9억1천800만원
GC녹십자 허일섭 회장 8억3천200만원
보령제약 김은선 사내이사 8억1천900만원
부광약품 유희원 대표이사 8억180만원
셀트리온 기우성 대표이사 7억6천400만원
신라젠 문은상 대표이사 7억5천만원
유한양행 이정희 대표이사 사장 7억3천900만원
메디톡스 정현호 대표이사 6억7천500만원
한독 김영진 대표이사 회장 6억6천200만원
JW중외제약 이경하 회장 5억3천300만원
GC녹십자 허은철 대표이사 5억2천만원
코오롱생명과학 이우석 대표이사 5억1천만원

jand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