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기아차 판매왕' 연봉 10억…상장사 유일한 '보수 공개 직원'

송고시간2019-04-01 18:28

박광주 영업부장, 연봉 10억7천만원, 박한우 사장보다 많아

'그레이트 마스터' 기아차 박광주 영업부장
'그레이트 마스터' 기아차 박광주 영업부장

(서울=연합뉴스) 기아자동차에서 누계 8천 대가 넘는 차량을 판매한 '세일즈 왕'이 탄생했다. 8일 서울 강남구 비트(BEAT)360에서 열린 '그레이트 마스터' 달성 기념식에서 누계판매 8천대를 달성한 테헤란로지점 박광주 영업부장(왼쪽)이 엄지를 치켜세우고 있다. 2018.2.8 [기아자동차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준억 기자 = 기아자동차[000270]에서 '판매왕'을 차지한 박광주 영업부장이 1일 상장사 가운데 유일하게 직원으로 보수를 공개해 화제다.

기아차가 이날 공시한 2018년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박광주 영업부장은 지난해 보수가 10억7천600만원으로 박한우 사장(10억2천700만원)보다 약 5천만원 많았다.

이로써 박광주 부장이 기아차의 퇴직자인 이형근 전 부회장, 한천수 전 부사장을 제외한 현직 임직원 가운데 기아차에서 가장 많은 보수를 받는 진기록을 세웠다.

박광주 부장의 급여 10억4천만원은 기본급 외에 개인별 판매실적에 따라 지급하는 변동급인 판매 수당이 대다수를 차지했다.

또 상여로는 설과 추석, 여름휴가 상여 외에 성과급을 더해 3천600만원을 받았다.

공시 규정 개정에 따라 올해부터 상장사의 연간 보수 공개는 등기 임원과 5억원 이상 중 개인별 상위 5명을 병행해 공시한다.

기아차에서는 이형근 전 대표이사가 퇴직금으로 44억원을 받아 44억2천900만원으로 가장 많았고 한천수 전 부사장도 퇴직금 5억7천800만원을 더해 보수가 11억9천500만원을 기록했다.

따라서 퇴직금을 제외한 급여와 상여를 기준으로 보면 박광주 부장은 지난해 기아차에서 최고 연봉을 기록했다.

기아차 테헤란로지점에 근무하는 박 부장은 1994년 입사해 매년 평균 330여대의 신차를 팔았으며 지난해에는 국내 자동차업계에서 처음으로 누적 판매 8만대를 달성해 '그레이트 마스터'로 포상을 받은 바 있다.

justdust@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