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中 쓰촨성 4천m 고지서 큰불과 사투 소방관 최소 26명 사망(종합)

송고시간2019-04-01 20:47

바람 방향 급변하면서 소방관 30명 연락두절…9천명 넘는 이재민 발생

중국 쓰촨성 대형 산불 발생
중국 쓰촨성 대형 산불 발생

[환구시보 화면 캡처]

(서울=연합뉴스) 성혜미 기자 = 중국 쓰촨(四川)성에서 대형산불 진화작업에 투입된 소방관 중 최소 26명이 사망했다고 AFP통신과 AP통신이 1일 보도했다.

이번 산불은 지난달 30일 오후 6시께 쓰촨성 량산주 무리현 해발 4천m 안팎 고산 지대에서 발생했다.

중국 비상관리부에 따르면 약 700명이 현장에 투입돼 진화작업을 벌였으나 지형이 복잡하고 강한 바람이 불면서 어려움을 겪었고, 그 와중에 소방관 30명이 연락 두절됐었다.

[로이터 제공]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AaJBjC6ZFwM

소방당국은 "바람의 방향이 갑자기 바뀌면서 거대한 불구덩이가 만들어진 뒤 소방관 30명이 실종됐었다"고 밝혔다.

구조대원들은 26구의 소방대원 시신을 발견한 뒤 나머지 실종자 4명을 찾고 있다.

시진핑 국가주석과 리커창 총리는 이번 비상사태에 대응하기 위한 지침을 내렸다.

중국 신화통신은 산불 발생 이틀째인 지난달 31일 큰 불길이 잡혔으며, 이번 산불로 9천명 넘는 이재민이 발생했으나 민간인 사상자는 보고되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noano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