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佛 한국계 장관 또 탄생…마크롱 측근 '젊은 피' 세드리크 오

송고시간2019-04-01 17:55

엘리제궁 디지털경제 참모 거쳐 장관 발탁…동생 델핀 오도 집권당 하원의원

작년 10월 문 대통령 방불시 마크롱 대통령이 직접 소개해주기도

1일 프랑스 국무회의에 참석한 신임 디지털 경제 장관 세드리크 오[EPA=연합뉴스]

1일 프랑스 국무회의에 참석한 신임 디지털 경제 장관 세드리크 오[EPA=연합뉴스]

(파리=연합뉴스) 김용래 특파원 = 프랑스에서 또 한 명의 한국계 장관이 탄생했다.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이 지난달 31일(현지시간) 발표한 장관급 인사 3명의 명단에는 세드리크 오(37·한국이름 오영택) 디지털 경제 담당 국가비서(장관급)의 이름이 눈에 띈다. 성(姓)에서 드러나듯이 그는 한국계다.

세드리크 오는 1982년 프랑스에서 유학하던 한국인 아버지와 한국에서 불어 강사를 했던 프랑스인 어머니와의 사이에서 태어나 프랑스 제3의 도시 리옹에서 자랐다.

명문 그랑제콜(소수정예 특수대학)인 고등상업학교(HEC)를 졸업한 뒤에는 2006년 도미니크 스트로스칸 후보의 사회당 대선 경선 팀에 참여하면서 정치에 입문했다.

이때 경선팀에서 이스마엘 에믈리앙, 벤자맹 그리보, 스타니슬라스 게리니 등 이후 마크롱 대통령의 측근 그룹을 형성하게 되는 이들을 만나 친분을 쌓았다.

이후 그는 2012년 사회당의 프랑수아 올랑드 후보 대선 캠프에 참여해 당시 같은 보좌진으로 일하던 마크롱 대통령을 알게 됐다. 이 인연으로 2016년 마크롱이 창당한 중도신당 '레퓌블리크 앙마르슈'(LREM·전진하는 공화국)에도 참여했고 이후 대선에서 마크롱 캠프와 집권당의 선거회계를 총괄했다.

마크롱이 집권한 2017년부터는 엘리제궁에 입성해 디지털 경제 부문의 정책 보좌관으로 일하던 중 이번에 장관으로 발탁됐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IwPTv_sd7Fo

프랑스에서 최근 한국계의 입각은 드물지 않았다.

플뢰르 펠르랭(한국명 김종숙)이 프랑수아 올랑드 전 대통령 재임 때인 2013년 입각해 디지털경제, 통상담당 장관을 거쳐 문화부 장관을 역임했고, 장뱅상 플라세(한국명 권오복) 역시 올랑드 대통령 재임 때 국가개혁 장관을 지낸 바 있다.

그러나 이들은 모두 한국에서 태어났지만, 프랑스로 입양된 경우라 세드리크 오의 케이스와는 조금 다르다.

세드리크 오의 동생인 델핀 오(34·한국이름 오수련) 역시 집권당 레퓌블리크 앙마르슈 소속으로 파리 16구를 지역구로 둔 하원의원이며, 중동 정책 전문가다.

작년 10월 문재인 대통령이 방불했을 때 마크롱 대통령은 엘리제궁 만찬에서 문 대통령에게 세드리크와 델핀 남매를 헤드테이블로 불러 직접 소개해주기도 했다.

세드리크 오는 개각 발표 후 트위터에서 "자부심을 느끼며 감격스럽다. 대통령과 총리의 신뢰에 감사한다"면서 프랑스의 기술과 융합, 디지털화를 위해 일하겠다고 말했다.

yonglae@yna.co.kr

1일 엘리제궁에서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이 주재한 국무회의를 마치고 나온 브뤼노 르메르 재정경제부 장관(왼쪽)과 세드리크 오 디지털경제장관(오른쪽)[AP=연합뉴스]

1일 엘리제궁에서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이 주재한 국무회의를 마치고 나온 브뤼노 르메르 재정경제부 장관(왼쪽)과 세드리크 오 디지털경제장관(오른쪽)[AP=연합뉴스]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