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전공의 91%, 하루 1시간 이상 초과근무…인원부족 탓"

송고시간2019-04-01 17:34

"야간당직 담당 환자 제한·입원전담전문의 제도 확대 시급"

의사 과로·수면시간 부족 트라우마 (PG)
의사 과로·수면시간 부족 트라우마 (PG)

[장현경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강애란 기자 = 전공의 10명 가운데 9명은 하루 평균 1시간 이상 초과 근무를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한전공의협의회는 지난달 전국 90여개 수련병원 전공의 660명을 대상으로 '전공의 업무 강도·휴게시간 보장에 관한 설문조사'를 한 결과 이같이 집계됐다고 1일 밝혔다.

대다수 전공의가 근무시간을 초과해 일하고 있었다.

전공의 91.6%가 지난 6개월 동안 하루 평균 1시간 이상 초과 근무한다고 응답했다. 하루 평균 3시간 이상 초과해 일한 전공의는 41.1%에 달했으며, 무려 7시간 이상 근무한 전공의도 8.3%에 이르렀다.

근무 스케줄 변경이나 초과근무가 발생한 주된 이유(복수응답)로는 '인원 부족'이 64.4%, '무리한 업무 일정' 64.1%, '응급환자의 발생' 60.9%, '초과근로 관행' 46.5% 등 순이다.

이런 근무 환경에서 전공의들 대다수는 정신적·육체적 피로감을 호소했다.

전공의 92.9%는 작업종료 후 정신적 피로감을 자주 또는 항상 느낀다고 답했다. 육체적 피로감을 자주 또는 항상 느낀다고 답한 전공의는 94.7%에 달했다. 두 문항 모두 '항상 느낀다'고 답한 응답자 비율이 70%를 웃돌았다.

응급실 진료
응급실 진료

[연합뉴스TV 제공]

휴식을 취할 시간이 있더라도 질적 면에서 개선이 필요한 것으로 분석됐다.

전공의 84.1%가 휴게시간이나 식사시간이 있더라도 대개 또는 항상 방해받는다고 답했다.

휴게시간 활용에 대해서는 '자기 전까지 하루 30분 정도 밥 먹는 시간이 있다', '2주간 점심을 먹어본 적이 없다', '5일에 2번 정도 식사가 가능하다' 등의 답변이 나왔다.

휴가 사용에도 제약이 따랐다. 전공의 68.1%는 휴가를 원할 때 사용할 수 없다고 답했다. 자율적인 휴가 사용이 불가능한 이유는 '인력 부족'인 것으로 분석됐다.

전공의들은 업무 부담감도 떠안고 있었다.

본인이 맡은 업무의 강도·책임 부담감으로 '힘들다'고 답한 응답자의 비율은 89.9%에 달했으며, 전공의 34.4%는 '매우 힘들다'고 답했다.

진료업무에서 겪는 주요 스트레스나 긴장 요인으로는 '환자의 생사를 가르는 판단과 결정을 해야 하는 경우'가 62.4%로 가장 많았다.

이승우 대전협 회장은 "교수와 전공의 모두 과로하고 있는 현실에서 환자들의 안전이위협받고 있다"며 "따라서 야간당직 시 담당 환자 수 제한과 입원전담전문의 제도 확대가시급하다"고 말했다.

aer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