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취약계층에 삶의 활력을' 경남도·기관, 생태누리바우처 협약

송고시간2019-04-01 17:33

'경남생태 누리 바우처' 업무협약
'경남생태 누리 바우처' 업무협약

[경남도 제공]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경남도는 1일 도청 서부청사에서 사회취약계층을 대상으로 생태체험 기회를 무료 제공하는 '경남생태 누리 바우처'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식에는 박성호 도지사 권한대행을 비롯해 경남사회복지공동모금회, 경남도람사르환경재단, 한국남동발전 등 15개 기관·기업체 관계자들이 참석해 사회취약계층을 위한 사회 공헌사업에 협력할 것을 약속했다.

경남생태 누리 바우처 사업은 신체·경제적 제약 등으로 생태관광지역 또는 습지를 찾기 어려운 사회취약계층에게 창녕 우포늪, 김해 화포천 등 도내 우수한 생태지역을 체험하는 기회를 무료로 제공한다.

도비 1억원과 기관·기업으로부터 후원받은 4천만원을 포함해 모두 1억4천만원으로 추진한다.

이 사업은 경남도가 총괄·관리하고 협약 참여 기관·기업체가 지정 기탁한 기부금 관리는 경남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서 담당한다.

경남도람사르환경재단은 맞춤형 생태체험 프로그램 개발·운영 및 모니터링을 통한 참가자 만족도 제고 등 사업 실행을 맡는다.

사회취약계층에게는 생태체험·자연 힐링을 통한 삶의 활력을 제공하고 참여기관·기업은 윤리경영 이미지 향상과 기업 이윤의 사회 환원으로 지역 상생발전에 이바지한다.

생태지역은 방문객 증가로 지역경제 활성화 효과도 기대할 수 있다.

박성호 권한대행은 "사회취약계층 복지 향상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높아지는 상황에서 민·관이 협력해 행복한 생태복지를 실현하는 '경남생태 누리 바우처'는 그 의미가 크다"며 "앞으로도 사회 공헌사업에 지원하고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b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