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신세계 총수 일가 지난해 보수 149억1천700만원 받았다

송고시간2019-04-01 17:29

이마트 정용진 36억900만원, 백화점 정유경 30억3천600만원

(서울=연합뉴스) 이신영 기자 = 신세계 총수 일가의 지난해 보수는 총 149억1천700만원에 이른 것으로 나타났다.

1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에 게재된 신세계·이마트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이명희 신세계그룹 회장은 지난해 신세계에서 10억6천700만원, 이마트에서 30억6천900만원 등 총 41억3천600만원의 보수를 받았다.

이 회장의 남편인 정재은 신세계그룹 명예회장도 양사에서 동일한 금액을 받아 총 41억3천600만원을 받았다.

이들의 자녀인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은 이마트에서 36억900만원의 보수를 받았다. 급여가 19억3천300만원, 상여가 16억7천600만원이다.

이마트는 상여와 관련해 "어려운 대내외 경영환경 속에서도 영업이익 4천893억원을 달성한 점 등을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정유경 신세계 총괄사장은 신세계에서 30억3천600만원을 받았다.

급여가 16억2천600만원, 상여가 14억1천만원이었는데 신세계는 "기존 백화점 사업의 경쟁력 강화로 매출이 4.4% 증가했고 어려운 대내외 경영환경 속에서도 영업이익 2천423억원을 달성한 점을 고려했다"고 공시했다.

남매인 정용진 부회장과 정유경 총괄사장은 각각 이마트와 백화점 사업을 나눠 맡아 각자의 영역에서 책임경영을 하고 있다.

신세계그룹 정용진·정유경 남매
신세계그룹 정용진·정유경 남매

왼쪽은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연합뉴스DB] 오른쪽은 정유경 신세계백화점 총괄사장 [신세계홍보팀 제공]

eshin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