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靑, 조국·조현옥 경질 요구에 선 긋기…"특별한 조치 없다"

송고시간2019-04-01 17:00

윤도한 브리핑…"인사·민정라인서 특별한 문제 파악된 것 없다"

"보도 자극적…구체적으로 잘못한 대목 지적하는 것 못 봐"

"포르쉐 3천500만원도 안 해…외국에 있으니 당연히 외제차 타는 것"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11월 부산에서 개최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11월 부산에서 개최

(서울=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윤도한 국민소통수석이 1일 청와대에서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는 오는 11월 부산에서 열린다. 2019.4.1 xyz@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박경준 기자 = 청와대는 1일 장관 후보자 인사검증 부실 논란을 두고 조국 민정수석과 조현옥 인사수석에 대한 책임론이 제기된 것에 대해 "인사·민정 라인에서 특별한 문제가 파악된 것은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윤도한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민정·인사라인 경질론을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물음에 "문제가 없으니 특별한 조치도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야권에서는 두 수석이 사퇴해야 한다며 공세를 펴고 있지만, 청와대는 두 수석의 거취에 대한 논의는 검토하지 않고 있다며 선을 그은 셈이다.

윤 수석은 "이번 인사검증 과정에서 인사·민정수석이 뭐가 잘못됐다고 지적하는지에 대해 제가 모르겠다"라며 "구체적으로 특정한 대목을 지적하며 '이것이 잘못됐다'라고 하는 것은 보지 못했다"라고 말했다.

그는 "어떤 부분을 잘못했다는 지적이 나온다면, 누가 잘못했는지 따질 수가 있다. 하지만 언론에서도 어떤 부분이 잘못됐다고 지적하는 것은 못 봤다"라고 덧붙였다.

윤 수석은 "조동호 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 낙마와 최정호 전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 등 전문가를 모실 때는 항상 이런 문제가 있다"며 "능력을 우선시할 거냐, 국민 정서에 기준을 맞출 것인지 정무적 판단을 해야 한다"고 했다.

'정무적 판단을 잘못한 것에 대해 인사·민정라인의 책임이 있지 않나'라는 물음에는 "장관 후보자가 지명되는 상황까지는 문제 되는 것은 없었던 것으로 판단된다"라고 답했다.

윤 수석은 "언론이 자극적으로 보도한 면도 있다. 조 전 후보자의 아들이 포르쉐를 갖고 있었다고 하는데, 가격이 3천500만원이 채 안 된다"라며 "가격 기준으로 큰 문제는 아니라고 판단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차량이 외제 차라고 하는데 외국에 있으니 당연히 외제차를 타지 않았겠나. 미국에서 3천만원 상당의 벤츠·포르쉐를 타는 것이 무슨 문제였겠나"라며 "그런 문제들이 판단하기 굉장히 어렵다"라고 했다.

조국 수석이나 조현옥 수석이 개각 이후 사의를 밝힌 적이 있느냐는 물음에도, 윤 수석은 "들은 적 없다"라고 답했다.

hysu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