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점식 측근 언론인 매수시도 의혹…"구태정치" vs "모르는 일"(종합)

송고시간2019-04-01 18:22

경남선관위 조사 착수…"최대한 빨리 조사 마무리"

손 번쩍 든 양문석·정점식 후보
손 번쩍 든 양문석·정점식 후보

(창원=연합뉴스) 김동민 기자 = 더불어민주당 양문석 후보(오른쪽)와 자유한국당 정점식 후보가 지난 3월 27일 오후 경남 창원시 마산회원구 MBC 경남 창원본부에서 열린 4·3 국회의원 보궐선거 통영·고성지역 후보자 토론회에 앞서 촬영하고 있다. image@yna.co.kr

(서울·통영=연합뉴스) 한지훈 박정헌 기자 = 경남 통영·고성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한 자유한국당 정점식 후보 측 인사 오모 씨가 지역 신문기자를 돈으로 매수하려 했다는 의혹이 불거져 경남도선관위가 조사에 착수했다.

통영·고성이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집행유예 확정판결을 받은 한국당 이군현 전 의원의 의원직 상실로 보선이 치러지는 곳이라는 점에서 이번 의혹이 이틀 앞으로 다가온 선거에 주요 변수가 될지 주목된다.

1일 도선관위에 따르면 최근 정 후보 측 인사가 우호적 기사를 써달라며 지역 기자에게 금품을 건네려 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신고자는 정 후보 최측근이 매수를 목적으로 기자에게 50만원 상당의 금품을 건넸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선관위 관계자는 연합뉴스 통화에서 "공모 여부에 따라 정 후보까지 조사 대상이 될 수 있으며, 최대한 빨리 조사를 마무리하겠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다만 "아직 사실관계를 확인하는 단계여서 구체적 액수를 밝히기 어려우며, 정 후보 측 인사가 그의 최측근이라는 말도 일방적 주장으로, 확정된 사실은 아니다"라고 말을 아꼈다.

더불어민주당은 이 같은 의혹이 불거지자 정 후보가 직접 입장을 밝히라며 한국당을 압박했다.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서면 논평에서 "정 후보 측 인사의 불법 청탁 의혹은 언론의 공정성을 훼손하고 지역 여론을 조작해 선거만 이기면 된다는 구태 정치로, 준엄한 조치가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통영·고성은 이군현 전 의원이 정치자금법 위반으로 의원직을 상실해 보궐선거 지역이 됐다"며 "이번 선거마저 불법 돈 선거로 치러지게 된다면 침체한 지역경제를 챙겨야 할 국회의원이 또다시 법정 다툼으로 유명무실하게 될 것이 자명하다"고 주장했다.

경남도선거관리위원회
경남도선거관리위원회

[경남도선관위 제공]

그러나 정 후보 측은 의혹을 사실상 전면 부인했다.

정 후보 캠프 관계자는 연합뉴스 통화에서 "누가 이런 혐의로 신고를 당했는지 우리도 전혀 모르고, 정 후보를 포함한 캠프 전체와 아무 관련 없는 일"이라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우리와 무관한 일에 흔들리지 않고, 남은 선거기간 선거법에 따라 적법한 선거운동을 해 유종의 미를 거두겠다"고 강조했다.

hanj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