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국당, 직권남용·명예훼손·위증 혐의로 박영선 검찰 고발

송고시간2019-04-01 17:14

(서울=연합뉴스) 김보경 기자 = 자유한국당은 1일 업무방해, 직권남용, 출판물 등에 의한 명예훼손, 국회 위증 등의 혐의로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를 검찰에 고발했다.

한국당 이종배ㆍ정유섭, 박영선 후보자 검찰에 고발
한국당 이종배ㆍ정유섭, 박영선 후보자 검찰에 고발

(서울=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자유한국당 이종배, 정유섭(왼쪽) 의원이 1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 업무방해죄, 직권남용죄, 뇌물죄 등으로 고발장을 제출하기 위해 종합민원실로 향하고 있다. 2019.4.1 seephoto@yna.co.kr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한국당 이종배·정유섭 의원은 이날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을 찾아 박 후보자에 대한 고발장을 제출했다고 밝혔다.

한국당은 박 후보자가 지난해 2월 평창올림픽 당시 롱패딩을 입고 통제구역인 썰매 픽업존으로 들어갔다며 이를 업무방해 혐의로 문제 삼았고, 그가 서울대병원에 특혜진료를 요구했다며 이에 직권남용 혐의를 적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박 후보자가 지난 27일 열린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2013년 3월 31일 당시 법무부 장관이었던 황교안 한국당 대표에게 '김학의 CD' 관련 내용을 전달했다고 말한 것은 출판물 등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에 해당한다고 수사를 의뢰했다.

한국당은 아울러, 박 후보자가 청문회에서 야당이 요구한 자료를 제출하지 않았는데도 제출했다고 거짓 증언을 했다면서 국회에서의 증언감정 등에 관한 법률 위반도 혐의에 추가했다.

viv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