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조현준 효성 회장, 작년 연봉 41억원…조현상은 20억원

송고시간2019-04-01 16:00

(서울=연합뉴스) 이승관 기자 = 효성[004800]은 지난해 조현준 대표이사 회장에게 연봉으로 41억원을 지급했다고 1일 공시했다.

효성의 지난해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조 회장은 급여로 30억원(매월 2억5천만원), 상여금으로 11억원을 각각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효성은 "지난해 매출액은 11.07% 증가했고, 영업이익은 299.41% 증가했다"면서 "지배구조의 투명성 확보, 책임경영 강화,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지주사 체제 전환을 완료했고, 계열사들의 글로벌 비즈니스 성장을 견인하고 비전을 제시한 점을 고려해 성과급을 산출했다"고 설명했다.

조 회장의 동생인 조현상 총괄사장은 급여 15억1천900만원과 상여금 4억9천400만원 등 총 20억1천300만원을 받았다.

이밖에 조석래 명예회장은 27억원, 이상운 부회장은 14억900만원을 각각 받은 것으로 공시됐다.

조현준 효성 회장
조현준 효성 회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huma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