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11월 부산서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靑 "김정은 초청도 협의"(종합)

세번째 특별정상회의…文정부 출범후 국내서 열리는 최대규모 국제회의
"신남방정책 동력 마련"…한-메콩 정상회의도 잇따라 개최
아세안 정상회의 참석한 문 대통령
아세안 정상회의 참석한 문 대통령(싱가포르=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017년 11월 14일 오전(현지시간) 싱가포르 썬텍(SUNTEC)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20차 한·아세안 정상회의에 참석해 환영의 말을 듣고 있다. hkmpooh@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박경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올해 한·아세안 대화 관계 수립 30주년을 기념해 11월 25∼26일 부산에서 '2019 한·아세안(ASEAN·동남아국가연합) 특별정상회의'를 개최하기로 했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브리핑에서 이같이 밝히며 "이 행사는 문재인 정부 들어 우리나라에서 열리는 최대규모의 국제회의"라고 소개했다.

특별정상회의에는 아세안 10개국 정상과 림 족 호이 아세안 사무총장이 참석할 예정이며, 각 정부 관계자와 민간 기업인 등까지 포함한 전체 참석자 수는 1만여명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11월 부산에서 개최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11월 부산에서 개최(서울=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윤도한 국민소통수석이 1일 청와대에서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는 오는 11월 부산에서 열린다. xyz@yna.co.kr

윤 수석은 "이번 행사를 통해 지난 30년간의 한-아세안 관계 발전 현황을 평가하고, 새로운 30년의 미래발전 비전을 제시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윤 수석은 한국 정부가 아세안과의 협력 강화를 골자로 하는 신남방정책을 추진하고 있다는 점을 언급하며 "이번 특별정상회의를 계기로 분야별 신남방정책의 성과를 점검하고, 정책을 더 강화하는 동력을 마련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특별정상회의 기간에는 한·아세안 공공혁신 전시회, 한·아세안 중소벤처기업 비즈니스 상담회 등도 열릴 예정이다.

아세안은 1967년 아시아의 변방에서 안보 협력을 모색하기 위해 인도네시아·말레이시아·필리핀·싱가포르·태국 외무장관이 모여 출범시켰다.

1984년 브루나이를 시작으로 베트남(1995년), 라오스·미얀마(1997년), 캄보디아(1999년)가 차례로 가입해 10개국 체제가 됐다.

2030년까지 세계 4위 규모의 경제권을 목표로 하는 등 현재 세계 경제와 안보 지형의 한 축을 차지할 정도로 강한 성장세를 보인다는 평가를 받는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11월 싱가포르에서 열린 한·아세안 정상회의 당시 아세안 10개국 정상과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를 한국에서 여는 데 합의한 바 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그 이후 정부는 아세안 국가와 특별정상회의 개최 일자를 지속적으로 협의했다"며 "지난주 한·아세안 대화조정국인 브루나이로부터 일정과 관련한 동의 의사를 전달받았다"고 전했다.

정부는 이미 2월부터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준비기획단과 준비위원회를 출범시켜 범정부 차원의 준비에 착수했다.

한국이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를 개최하는 것은 2009년(제주도), 2014년(부산)에 이어 세 번째다. 아세안 대화 상대국 중 세 차례 특별정상회의를 개최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11월 부산에서 개최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11월 부산에서 개최(서울=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윤도한 국민소통수석이 1일 청와대에서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는 오는 11월 부산에서 열린다. xyz@yna.co.kr

청와대 관계자는 이와 관련해 "문재인 정부 출범 후 아세안과의 협력 의지를 담은 신남방정책을 천명했고 이를 적극 이행한 데 대한 아세안의 높은 평가와 한·아세안 관계 발전에 대한 기대를 보여주는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 관계자는 특별정상회의가 부산에서 열리는 데 대해 "행사 장소와 대표단 숙소 등 시설 문제, 지자체 의사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했다"며 "부산은 아세안 문화원이 있는 데다 다수의 국제회의를 개최했고, 날씨도 긍정적으로 고려됐다"고 했다.

이번 특별정상회의 개최와 관련해 주목되는 부분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초청 여부다.

문 대통령은 앞서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에 김 위원장을 초청하는 방안도 검토하겠다고 밝힌 바 있어, 실제로 정부가 김 위원장에게 초청 의사를 전달할지에 관심이 쏠린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문 대통령은 지난해 11월 싱가포르에서 열린 한·아세안 정상회의에 참석해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이 김 위원장의 초청을 제안하자, "주목되는 제안"이라며 검토하겠다는 뜻을 밝힌 바 있다.

윤 수석은 "김 위원장을 초청하는 문제를 아세안 국가들과 협의할 것"이라며 "김 위원장 초청에 다들 동의한다면 이 문제를 다시 북한과 협의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다음 날인 11월 27일에는 같은 장소에서 메콩강 유역 국가인 베트남·태국·미얀마·라오스·캄보디아 정상들이 참석하는 '한-메콩 정상회의'도 개최된다.

윤 수석은 "아세안 내 대표적 고속성장 지역인 메콩강 유역 국가들과 협력을 획기적으로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한·메콩 회의가 매년 외교 장관급으로 열리다가 이번에 정상회의로 격상됐다"며 "호혜적이고 미래지향적인 협력 관계 강화를 희망하는 정부와 메콩강 연안 국가의 의지가 반영된 것"이라고 덧붙였다.

hysu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4/01 17:5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