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국GM, 내수 판매 5개월 만에 증가…"점진적 회복세"

송고시간2019-04-01 15:17

'서울 모터쇼' 쉐보레 전시관 개막
'서울 모터쇼' 쉐보레 전시관 개막

[쉐보레 제공]

(서울=연합뉴스) 최재서 기자 = 한국지엠(GM)은 3월 내수시장에서 총 6천420대를 판매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4% 증가했다고 1일 밝혔다.

내수 판매가 전년 동기 대비 증가한 것은 지난 10월 이후 5개월 만이다.

지난달보다는 24.0% 늘었고, 2개월 연속 증가해 점진적인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는 게 한국GM 측 설명이다.

승용차로만 집계하면 내수 판매는 전년 동기 대비 5.2% 증가했다.

쉐보레 스파크는 3월 총 2천676대가 판매돼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6.3% 늘어 3월 전체 내수 판매 실적을 이끌었다고 한국GM은 전했다.

쉐보레 말리부는 내수 판매 1천183대를 기록했고, 쉐보레 트랙스는 1천43대가 판매됐다.

각각 전년 동월 대비 30.1%, 47.5%씩 늘어난 실적이다.

지난달 고객 인도가 시작된 전기차 볼트 EV는 650대가 판매됐다.

시저 톨레도 부사장은 "스파크, 말리부, 트랙스, 볼트 EV 등 쉐보레 판매 주력 차종들이 선전하고 있다"고 전했다.

다만 1∼3월 총 실적으로 보면 내수 판매는 1만6천650대로 지난해보다 16.4% 줄었다.

수출 시장에서 한국GM은 3월 3만6천576대를 수출했고, 총 판매는 4만2천996대다.

acui72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