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황교안 경기장 유세' 논란 경남FC, 상벌위 회부…징계 불가피(종합)

송고시간2019-04-01 15:27

프로축구연맹 경기위원회는 '징계 필요' 결정…사무국도 곧바로 상벌위 회부

경기장 안에까지 들어간 황교안 대표
경기장 안에까지 들어간 황교안 대표

(창원=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당명이 적힌 붉은 점퍼를 입고 지난 30일 오후 창원축구센터에서 열린 경남FC와 대구FC의 경기때 경기장 내 정치적 행위를 금지한 경기장 안으로까지 들어가 선거 유세를 하고 있다. 2019.3.31 [자유한국당 홈페이지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프로축구 K리그1 경남FC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같은 당 강기윤 후보의 '경기장 선거 유세' 때문에 한국프로축구연맹으로부터 징계가 불가피하게 됐다.

프로연맹 경기위원회(위원장 김현태)는 1일 서울 신문로 축구회관 2층 대회의실에서 K리그 4라운드 경기평가회의를 열고 지난달 30일 창원축구센터에서 열린 경남FC-대구FC 경기에서 발생한 자유한국당의 경기장 내 선거 유세와 관련해 "규정을 위반해 징계가 필요하다"는 결론을 내렸다.

이에 따라 사무국은 사안의 시급성을 고려해 곧바로 상벌위원회 회부를 결정했고, 경남은 징계를 피하기 어렵게 됐다.

경남 구단은 이날 오전 프로연맹에 이번 사건의 경위서를 제출했다.

4·3 창원성산 재보궐 선거 운동 지원을 위해 창원을 찾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강기윤 후보 등과 함께 지난달 30일 창원축구센터에서 열린 경남과 대구FC의 K리그1(1부리그) 경기장을 찾아 경기장 내에서 금지된 선거 유세를 펼쳤다.

프로연맹 정관 제5조(정치적 중립성 및 차별금지)에는 '연맹은 행정 및 사업을 수행함에 있어 정치적 중립을 지킨다'고 명시돼 있다.

경남FC는 무슨 죄(?)...'황교안 선거 유세' 징계 불가피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LdkYPX3HaoM

경기장 안에까지 들어간 황교안 대표
경기장 안에까지 들어간 황교안 대표

(창원=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당명이 적힌 붉은 점퍼를 입고 지난 30일 오후 창원축구센터에서 열린 경남FC와 대구FC의 경기때 경기장 내 정치적 행위를 금지한 경기장 안으로까지 들어가 선거 유세를 하고 있다. 황 대표는 구단 측 제지가 있자 옷을 바꿔입고 선거운동을 계속했다. 2019.3.31 [자유한국당 홈페이지 제공]

이에 따른 상벌 규정 유형별 징계기준에는 '종교적 차별행위, 정치적 언동, 인종차별적 언동 등을 범한 클럽에 대해 ▲ 10점 이상의 승점 감점 ▲ 무관중 홈경기 ▲ 연맹이 지정하는 제3지역 홈경기 개최 ▲ 2천만원 이상의 제재금 부과 ▲ 경고를 할 수 있도록 했다.

프로연맹은 이미 지난해 4월에도 지방선거에 앞서 K리그 팀들에 선거 운동 관련 지침을 공문으로 발송했었다.

당시 공문에는 티켓 구매 후 입장은 허용하지만 경기장 내에서 정당명, 기호, 번호 등이 노출된 의상을 착용할 수 없다. 피켓, 현수막, 어깨띠 등 역시 노출이 불가하며 명함, 광고지 배포도 금지한다"고 돼 있다.

더불어 선거 후보 및 유세원이 통상의 악수를 넘어선 선거 유세 활동 시 경호 요원 및 안전 요원에 의한 자제를 요청하도록 했고, 위반 사안에 대한 책임은 홈팀에 있다고 명시했다.

김진형 프로연맹 홍보팀장은 "경기위원회에서는 경기장 선거 유세에 대해 경남FC의 상벌위원회 회부가 바람직하다는 결론을 내렸다"라며 "K리그는 물론 대한축구협회와 국제축구연맹(FIFA)도 경기장 내 정치 및 종교 행위를 엄격히 금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 팀장은 "이런 일은 K리그에서 처음 발생한 사안이라 사무국도 바로 이번 사안을 상벌위원회에 회부했다"라며 "상벌위원회 개최 시기는 조만간 결정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horn90@yna.co.kr

경남FC 구단의 상벌위 상정 여부는?
경남FC 구단의 상벌위 상정 여부는?

(서울=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1일 오후 서울 축구회관에서 열린 한국프로축구연맹 4차 경기위원회에서 김현태 경기위원장(왼쪽)이 참석자들의 발언을 듣고 있다. 2019.4.1 m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