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속도 내는 '승리 성접대 의혹' 수사…'유착 의혹'은 제자리걸음

송고시간2019-04-01 14:48

성접대 의혹엔 "진술 확보" 자신감…유착 의혹엔 "아직 대가성 없어"

‘버닝썬 폭행 사건' 출동 경찰관들 감찰조사 착수 (CG)
‘버닝썬 폭행 사건' 출동 경찰관들 감찰조사 착수 (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기훈 기자 = 빅뱅 전 멤버 승리(본명 이승현·29)의 성접대 의혹과 관련한 경찰 수사가 진척을 보이지만 경찰 유착 의혹 수사는 제자리걸음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경찰은 승리의 성접대 의혹과 관련 혐의 입증에 자신감을 드러내고 있지만, 경찰 의혹과 관련해서는 대가관계 규명 등 수사의 핵심 사안을 두고 좀처럼 의미 있는 진전을 보이지 못하고 있다.

경찰 "승리 성접대, 일부 사실로 확인"…여성 진술도 확보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k2XYWyngc8

서울지방경찰청 관계자는 승리의 성접대 의혹과 관련 관계자 여러 명을 조사했고 성접대 관련 정황이 있었다는 진술을 확보했다고 1일 밝혔다.

이 관계자는 특히 '성관계가 있었다는 일부 확인됐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그렇다"고 답했으며 "사실 일부를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다만 이 관계자는 성매매가 이뤄진 장소에 대해 "엇갈린 부분이 있어서 확인 중"이라고 답했다.

또 누가 성매매를 알선했고, 접대를 받은 이는 누구인지, 성매매 대가로 금품이 전달됐는지에 대해서는 "확인 중"이라고 답변을 피했다.

앞서도 경찰은 승리의 성접대 의혹에 대해 '유의미한 진술을 확보했다'며 혐의 입증에 어느 정도 자신감을 드러낸 바 있다.

경찰은 성매매 정황과 관련, 관계자들의 진술이 대체로 일관되고 구체적인 점으로 미뤄 신빙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다만 성매매 알선 의혹을 규명하기까지는 오랜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경찰 관계자는 "(성매매 알선 확인이) 굉장히 어려운 부분"이라며 "과거 국세청과 감사원 직원들이 성매매를 한 사건의 경우 현장에서 적발해도 수사에 2∼3달이 걸렸다"고 부연했다.

경찰은 진술 내용을 토대로 의혹을 뒷받침할 수 있는 객관적 증거를 찾는 데 수사력을 모으고 있다.

반면 버닝썬 사태의 핵심으로 불리는 경찰 유착 의혹 수사는 답보 상태에 머물고 있다.

강남 클럽 '버닝썬' 폭행사건 논란(CG)
강남 클럽 '버닝썬' 폭행사건 논란(CG)

[연합뉴스TV 제공]

원경환 서울지방경찰청장도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경찰 유착 수사에 대해 수사가 지지부진하다는 국민적 비판을 무겁게 인식한다"며 "국민의 의혹을 해소할 만한 성과가 없어서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고 털어놓았다.

경찰에 따르면 이른바 '버닝썬 사태'가 불거진 이후 경찰에 입건된 인원은 총 108명으로 이 가운데 구속자는 13명에 달한다.

구속자 13명 가운데 9명은 마약류와 관련한 혐의로 구속됐다.

이밖에 버닝썬 내 유사성행위 동영상을 촬영·유포한 혐의로 1명, 성관계 동영상을 몰래 촬영해 카톡방에서 유포한 혐의로 가수 정준영(30) 등 2명이 구속됐다. 또 버닝썬 미성년자 출입사건을 무마해주겠다며 버닝썬 측으로부터 돈을 받은 혐의로 경찰 경찰관 1명이 구속됐다.

하지만 유착 의혹과 관련해 입건된 현직 경찰관 수는 아직 5명에 머물고 있다.

앞서 경찰은 승리 등의 카톡방에서 '경찰총장'으로 거론된 윤 총경 등 3명을 공무상 비밀 누설 혐의로 입건했다.

윤 총경은 승리와 유리홀딩스 유 대표가 2016년 7월 강남에 차린 술집 '몽키뮤지엄'에 대해 식품위생법 위반 신고가 들어오자 강남경찰서 팀장급 직원에게 전화해 수사 과정을 물어본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또 2016년 정준영의 불법 동영상 사건을 담당했던 성동경찰서 경찰관 A씨를 직무유기 혐의로 입건했다.

지난해 버닝썬 미성년자 출입사건을 담당한 경찰관 B씨 역시 직무유기 혐의로 입건된 상태다.

윤 총경은 유리홀딩스 유인석 대표에게 콘서트 티켓을 받은 사실이 드러나 청탁금지법 위반 혐의가 추가 적용됐다.

경찰은 이들 사건이 처리된 과정이 적절치 않다고 보고 수사 대상으로 삼았지만 사건을 맡은 현직 경찰관에게 금품이 전해졌는지, 부정한 청탁이 있었는지는 여전히 확인되지 않고 있다.

원 총장은 "경찰 유착 의혹에 대해 명명백백히 밝혀 유흥업소와 유착되는 일이 없도록 철저히 확인하고 수사하겠다"며 "모든 수사를 경중을 가리지 않고 하지만 경찰 유착에 대해서는 시간이 걸리더라도 확실히 하겠다"고 말했다.

kih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