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키움 조상우 156㎞ 직구, 3월 마지막주 최고 구속

송고시간2019-04-01 14:13

돌아온 조상우
돌아온 조상우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28일 오후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9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와 키움 히어로즈의 경기. 9회말 키움 마무리 투수 조상우가 역투하고 있다. 2019.3.28 hih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키움 히어로즈의 조상우가 지난달 26일부터 31일까지 열린 KBO리그에서 가장 빠른 공을 던진 투수로 기록됐다.

KBO 공식 기록통계업체인 스포츠투아이는 1일 "투구추적시스템(PTS·Pitch Tracking System)과 타구추적시스템(HTS·Hit Tracking System) 데이터를 활용해 가장 빠른 타구와 투구를 분석한 결과 가장 빠른 공을 던진 선수는 조상우, 가장 빠른 타구를 만든 선수는 제리 샌즈(키움)였다"고 밝혔다.

조상우는 지난달 28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두산 베어스와 원정경기 국해성 타석 때 시속 156㎞ 직구를 던져 이 부문 주간 1위를 차지했다.

시속 156㎞는 올 시즌 리그 최고 기록이기도 하다.

가장 빠른 타구도 같은 경기에서 나왔다. 샌즈는 상대 팀 이영하의 포크볼을 받아쳐 좌익수 왼쪽에 떨어지는 2루타를 만들었는데, 타구 속도는 시속 173.7㎞를 기록했다.

인플레이 타구 중에는 kt wiz 강백호가 기록한 시속 175.6㎞의 타구가 가장 빨랐다.

당시 NC 다이노스 유격수 노진혁은 강백호의 타구를 안정적으로 받아냈다.

cy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