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전직 공항공사 사장·동반성장위 사무총장도 KT 부정채용 청탁(종합)

송고시간2019-04-01 14:45

김성태 의원 딸 등 5명 부정채용 관여 KT 前인재경영실장 구속기소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KT 채용 비리와 관련해 자유한국당 김성태 의원 외에 전직 공기업 사장 등 유력 인사들의 자녀와 지인도 부정 채용된 것으로 검찰 수사에서 드러났다.

서울남부지검은 KT 인재경영실장을 지낸 김상효(63) 전 전무를 업무방해 혐의로 구속 기소했다고 1일 밝혔다.

김 전 전무는 KT 인재경영실장이던 2012년 하반기 신입사원 공개채용에서 절차를 어기고 지원자 5명을 부당하게 합격시킨 혐의를 받고 있다.

부당 채용한 5명 가운데는 서류전형 합격자 명단에 없었으나 최종 합격한 자유한국당 김성태 의원의 딸도 포함됐다.

또 성시철 한국공항공사 전 사장이 자사 간부의 딸이라며 청탁한 인물도 부당하게 최종 합격한 것으로 드러나 김 전 전무의 공소사실에 포함됐다.

정영태 동반성장위원회 전 사무총장, 김종선 전 KTDS 부사장 등도 딸, 지인 등의 취업을 청탁한 것으로 조사됐다고 검찰은 밝혔다.

검찰은 다만 부정 채용 대상자 5명 가운데 1명은 점수 조작 등 객관적 증거만 확보됐을 뿐 어떤 인사가 청탁했는지 명확히 밝혀지지 않아 추가 수사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김 전 전무가 연루된 5건을 포함해 검찰이 지금까지 파악한 2012년 KT 부정채용 사례는 총 9건이다.

검찰은 김 전 전무의 혐의 사실 가운데 2건이 서유열 전 KT홈고객부문 사장의 지시에 따른 것으로 보고 지난달 27일 서 전 사장도 구속했다.

서 전 사장은 김 전 전무에게 김성태 의원, 성시철 사장과 관련된 부정 채용을 지시한 혐의를 받는다.

서 전 사장은 또한 2012년에 별도로 진행된 '홈고객부문 채용'에서 4건의 부정 채용을 지시한 혐의도 받고 있어 총 6건의 부정 채용에 연루됐다.

검찰은 김 전 전무와 서 전 사장 조사를 통해 이석채 전 KT 회장이 이번 사건의 '정점'이라는 혐의를 잡고 이 전 회장을 조만간 소환하기로 했다.

딸 부정채용 의혹이 점차 사실로 드러남에 따라 김성태 의원 역시 검찰의 직접 조사가 불가피하다는 관측이 힘을 얻고 있다.

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