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푸터 컨텐츠 바로가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속보 | 연합뉴스가 전해드리는 최신 북한 뉴스입니다.
이전 화면으로

北, 자력갱생 재차 주문…"외자·원조는 진정한 번영의 길 아냐"

김정은 2기 내각 첫 회의…포스트 하노이 전략은? (CG)
김정은 2기 내각 첫 회의…포스트 하노이 전략은? (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홍국기 기자 = 북한이 하노이 북미정상회담이 합의 없이 끝난 이후 대외적으로 침묵을 이어가는 가운데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일 주민들에게 '자력갱생'을 재차 주문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일 '자력갱생의 길은 변함없이 이어가야 할 길'이라는 제목의 개인 필명 논설에서 "자력갱생의 길은 우리 인민의 자주적 존엄과 삶을 지키기 위한 유일한 길"이라며 "우리 혁명의 전 역사적 과정에 그 정당성과 생활력이 남김없이 확증된 가장 올바른 길"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신문은 "자기의 실정에 맞는 방법론이 없이 덮어놓고 외국자본을 끌어들이거나 다른 나라의 원조에 기대를 거는 나라들도 있다"면서 "이것은 진정한 번영의 길이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외세 의존은 망국의 길이며 자력갱생만이 인민의 모든 꿈을 찬란한 현실로 꽃피울 수 있는 진로"라고 덧붙였다.

북한은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제2차 북미정상회담이 결렬된 이후 지난 한 달 동안 매체를 통해 주민들에게 줄곧 자력갱생을 주문하며 내부 결속을 다지고 있다.

이런 태도는 국제사회의 대북제재가 당장 완화할 가능성이 크지 않은 상황에서 외부 지원에 대한 주민들의 기대감을 줄이고 자체적인 경제발전을 강조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redfla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