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中전투기 2대, 대만 상공 침범해 대만 전투기와 10분간 대치

송고시간2019-04-01 09:20

대만언론 보도…"대만 전투기 발진·대공미사일 부대 비상태세"

(타이베이=연합뉴스) 김철문 통신원 = 중국의 젠(殲·J)-11 전투기 2대가 대만 상공을 침범해 대만 전투기가 긴급 발진해 대치하는 상황이 빚어졌다고 대만언론들이 보도했다.

중국 전투기 젠-11
중국 전투기 젠-11

[대만 연합보 캡처]

1일 연합보와 빈과일보는 소식통을 인용해 중국 푸젠(福建)성 푸저우(福州)시의 이쉬(義序) 공군기지에서 이륙한 중국 공군 젠-11 전투기 4대가 전날 오전 11시께(현지시간) 펑후(澎湖)섬 부근 대만해협 중간선을 넘어 대만 공군은 초계 비행 중이던 경국호(IDF) 2대를 긴급히 파견해 대응토록 했다고 보도했다.

중국 전투기가 나타난 대만해협 부근 펑후섬
중국 전투기가 나타난 대만해협 부근 펑후섬

[구글 지도 캡처]

4대의 젠-11 전투기 중 2대는 경국호의 경고 통신을 듣고 돌아갔으나, 나머지 2대는 이에 불응해 10여분 동안 대만 상공에서 대치했다고 전했다.

이어 대만 자이(嘉義) 공군기지에서 F-16 4대가 추가로 발진해 대응했으며, 당시 젠-11 전투기와 대만 본섬과의 거리는 약 100해리(약 185㎞)였다고 보도했다.

대만 군 당국은 펑후 지역의 톈궁(天弓) 미사일 부대와 지상부대에 긴급준비태세를 지시하고, 대만 본섬의 톈궁과 패트리엇 미사일 부대에는 긴급준비태세 상향 조정 명령을 내렸다고 대만 언론은 전했다.

이와 관련해 대만 국방부는 전날 오후 8시 20분께 보도자료를 통해 중국 전투기의 상공 침범 사실을 밝히고, 중국 공군의 도발 행위를 규탄했다.

황충옌(黃重諺) 총통부 대변인은 "중국의 이러한 행동은 국제적 책임의 결여와 지역 안전에 대한 고의적인 도발"이라고 비난했다.

황 대변인은 이어 "차이잉원(蔡英文) 대만 총통은 국가안전회의(NSC)의 보고를 받고 대만군에게 국가의 안보를 확보할 수 있도록 각종 전투태세 임무를 차질없이 준비하라고 지시했다"고 밝혔다.

대만의 중국담당부서인 대만 대륙위원회도 중국 전투기의 상공 침범 행위는 올해 초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대만과의 통일' 발언 이후 대만 정계와 군에 대한 공세 강화로 통일을 강요하는 행위라고 비판했다.

한편 미국 해군 함정은 작년 7월과 10월, 11월 대만해협을 통과한 이후 올해 들어서도 1월 24일과 2월 25일, 3월 24일 대만해협을 통과하는 등 '항행의 자유' 작전을 매달 정례화하고 있어 중국이 거세게 반발하고 있다.

jinbi10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JP20160508002300882

title : 北朝鮮の核開発意志に変わりない 圧迫続ける=韓国当局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