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런던서 연쇄 흉기 공격으로 시민 4명 다쳐…용의자 달아나

송고시간2019-03-31 23:55

영국 런던의 무장 경찰관들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영국 런던의 무장 경찰관들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파리=연합뉴스) 김용래 특파원 = 영국 런던에서 밤사이 4명의 시민이 괴한의 흉기 공격에 크게 다쳤다.

런던 경찰은 달아난 용의자를 쫓는 한편, 추가 범행을 우려해 시내 주요 장소들에 경찰관을 증원 배치했다.

31일(현지시간) BBC 방송 등 영국 언론에 따르면 지난 30일 오후 7시께 런던 애버딘 로드에서 45세 여성이 괴한의 흉기 공격을 받고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다.

네 시간가량 지난 뒤에는 인근 파크 애비뉴에서 한 남성이 괴한의 흉기에 찔렸고, 이어 31일 오전 4시께에도 23세 남성이 세븐 시스터즈 지하철역에서 괴한의 흉기에 찔려 병원으로 옮겨졌다.

이어 31일 오전 9시 40분께에는 브래트넘 로드에서 네 번째 흉기 공격으로 한 남자가 크게 다쳤다.

흉기에 찔린 4명의 피해자 중 2명은 중태다.

경찰은 네 건의 흉기 공격이 한 용의자의 소행으로 보고 있다. 피해자 네 명 모두 공격을 받을 당시 동행자 없이 혼자 거리를 걷고 있었으며 뒤에서 덮친 괴한이 휘두른 흉기에 찔린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피해자들이 용의자에 의해 임의로 표적으로 지목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경찰은 정신이상자의 소행일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달아난 용의자를 쫓고 있다. 용의자는 호리호리한 체형의 흑인이라고 BBC 방송은 전했다.

런던 경찰은 용의자의 추가 범행을 우려해 시내 순찰 경찰관 인원을 늘려 투입했다.

yongl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