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재성, 독일로 돌아가 풀타임 출전…팀은 0-4 완패

송고시간2019-03-31 22:28

홀슈타인 킬 이재성
홀슈타인 킬 이재성

[구단 인스타그램 캡처]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벤투호'에 재승선해 득점포까지 가동한 이재성(27·홀슈타인 킬)이 독일로 돌아가 풀타임을 뛰었으나 소속팀의 완패를 지켜봐야 했다.

이재성은 31일(한국시간) 독일 쾰른의 라인 에네르기 경기장에서 열린 2018-2019 독일프로축구 분데스리가2(2부리그) 27라운드 FC 쾰른과의 원정경기에 선발 출전해 종료 휘슬이 울릴 때까지 그라운드를 누볐다.

하지만 공격포인트는 기록하지 못했고, 홀슈타인 킬도 리그 선두 쾰른에 0-4로 무릎 꿇었다.

홀슈타인 킬은 전반 22분 지몬 테로데에게 선제골을 얻어맞았고, 3분 뒤에는 요나스 헥토어에게 추가골을 허용해 전반을 0-2로 끌려간 채 마쳤다.

반격을 준비하고 후반을 시작했으나 1분 만에 존 코르도바에게 한 골을 더 빼앗겨 승부는 더욱 쾰른 쪽으로 기울었다.

종료 직전에는 안토니 모데스테에게 쐐기골까지 내줬다.

쾰른은 17승 3무 6패(승점 54)로 리그 우승을 향해 한 걸음 더 나아갔다.

킬은 11승 9무 7패, 승점 42로 7위에 머물렀다.

이재성은 파울루 벤투 감독이 지휘하는 한국 대표팀에 합류, 지난 26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치른 콜롬비아와 친선경기에서 결승골을 터트려 2-1 승리를 이끈 뒤 소속팀에 복귀했다.

hosu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