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나경원, 박영선·김연철 지명철회도 요구…"조국도 사퇴해야"

송고시간2019-03-31 15:50

4·3보선 창원 정책간담회서 "최종적으론 문대통령 사과 촉구"

(서울·창원=연합뉴스) 김보경 이동환 기자 =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31일 최정호 국토교통부 장관후보자의 자진사퇴와 청와대의 조동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후보자 지명철회에 대해 "이들은 물론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의 투기를 막지 못한 책임이 있는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도 사퇴해야 한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창원 경남도당에서 열린 '창원경제살리기 정책간담회'에서 "비(非)코드 후보 2명을 사퇴·지명 철회시킨 것은 코드 장관 두 명을 지키기 위한 희생플레이일 뿐 그냥 넘어갈 수 없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김연철 통일부 장관후보자를 언급하며 "'위선영선'과 '막말연철'의 지명도 철회해야 한다"면서 "최종적으로는 문재인 대통령의 사과를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

[연합뉴스 자료사진]

그는 이어 "창원의 원전과 조선 관련 산업이 무너진 근원은 좌파사회주의이자 실험주의 이념정책인 소득주도성장"이라며 "이제 한발 더 나아가 국민연금 스튜어드십코드로 사실상 기업의 국유화 작업도 시작되는 게 아닌가 우려된다"고 말했다.

그는 "결국 이 모든 것을 해결하는 출발점은 좌파사회주의 실험정책의 중단이라 생각하고, 국민께서 투표로 민심을 보여주셔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viv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