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아프간 부통령 겨냥 또 암살시도…"경호원 여러 명 사상"

송고시간2019-03-31 11:50

압둘 라시드 도스툼 아프가니스탄 부통령. [로이터=연합뉴스]

압둘 라시드 도스툼 아프가니스탄 부통령. [로이터=연합뉴스]

(뉴델리=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아프가니스탄에서 지난해 7월 이후 두 번째로 부통령을 겨냥한 암살시도가 발생했다.

테러 타깃이 된 압둘 라시드 도스툼 아프간 부통령은 가까스로 목숨을 건졌지만 경호원 가운데 사상자가 발생했다.

31일 아프간 톨로뉴스와 로이터 등 외신에 따르면 아프간 반군 무장조직 탈레반은 전날 아프간 북부 발흐주에서 도스툼 부통령이 포함된 차량 행렬을 공격했다.

한시간가량 격렬한 교전이 이어졌고 이 과정에서 도스툼 부통령의 경호원 여러 명이 죽거나 다친 것으로 알려졌다.

도스툼 부통령 측은 경호원 1명 사망했고 2명이 다쳤다고 밝혔고, 탈레반은 트위터를 통해 경호원 4명이 숨졌다고 주장했다.

인권 탄압과 반군에 대한 잔학 행위로 악명 높은 도스툼 부통령은 탈레반 등의 핵심 암살 표적이 돼왔다.

도피성 출국을 했다가 지난해 7월 카불 국제공항으로 귀국할 때 그를 겨냥한 자살폭탄테러가 일어나기도 했다.

당시 도스툼 부통령이 공항을 떠난 직후 폭탄이 터져 23명이 사망했고, 극단주의 테러조직 이슬람국가(IS)가 배후를 자처했다.

도스툼 부통령은 우즈베크족 군벌 출신으로 2001년 미국의 아프간을 공격할 때 반(反) 탈레반 무장세력인 북부동맹의 지도자로 활동했다.

미국을 도와 탈레반 정권을 무너뜨리는 데 큰 역할을 했다. 2014년 대선에서 아슈라프 가니 대통령을 지원하며 정계에 진출했다.

하지만 그는 탈레반과 전투과정에서 수백명을 컨테이너에 가둔 뒤 질식사시켰다는 혐의를 받는 등 가혹하게 인권을 탄압한 것으로 알려졌다.

2017년 초에는 북서부 자우잔 주 주 총리를 지낸 정적 아흐마드 에슈치를 납치해 고문하고 성추행한 혐의로 고소당하기도 했다.

coo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