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의당 '데스노트' 또 적중했다(종합)

송고시간2019-03-31 18:00

최정호·조동호 낙마에 "靑, 민심 엄중히 지켜본 결과"

(서울=연합뉴스) 설승은 기자 = 정의당은 31일 최정호 국토교통부 장관후보자의 자진사퇴에 이어 청와대가 조동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후보자를 지명 철회하자 "청와대가 엄중하게 민심을 지켜본 결과"라고 밝혔다.

브리핑하는 정의당 최석 대변인[자료사진]
브리핑하는 정의당 최석 대변인[자료사진]

최석 대변인은 두 장관 낙마에 대한 구두논평을 통해 "정치적 부담감을 느꼈을 텐데, 그보다 국민 여론에 더 귀를 기울인 것으로서 어느 정부보다 국민과 소통하는 정부가 되겠다는 의지를 보인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최 대변인은 "처음부터 철저한 검증을 거쳤다면 더 좋았겠지만 잘못된 길임을 알고 멈춘 용기야말로 문재인 대통령의 큰 의지의 결과로 보인다"면서 "정의당은 남은 후보자들에 대해서도 국민 눈높이에서 철저히 검토하겠다"고 강조했다.

정의당은 앞서 최정호·조동호 후보자를 장관으로서 부적격하다는 판단을 내린 것으로 전해졌다.

최 후보자의 부동산 투기 의혹, 조 후보자의 외유성 출장과 자녀 호화 유학 논란 등이 각각 국민 눈높이에 부합하지 않는다고 보고 낙마 대상자로 꼽은 것이다.

실제 이들이 자진사퇴하거나 지명철회되면서 정치권 안팎에서는 정의당의 '데스노트'가 또다시 적중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정의당 데스노트는 문재인정부 들어 고위공직자로 지명된 이들 가운데 정의당이 부적격 판단을 내리면 결국 임명되지 못하고 물러나는 일이 반복된 데 따라 생긴 말이다.

정의당 관계자는 연합뉴스 통화에서 "인사 문제로 데스노트라고 호들갑을 떨기 조심스럽다"면서도 "이번주 초 상무위를 거쳐 개략적으로 두 후보자에 대한 부적격 입장을 공식으로 밝힐 계획이었다"고 전했다.

se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