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슬로바키아 첫 여성 대통령 탄생…"국민 통합 위해 최선"(종합2보)

환경변호사 출신 정치 신인 차푸토바에 與 완패…득표율 58.3%
유럽 우파 도미노 집권에 제동…부패 폭로 언론인 피살에 민심 격앙

(제네바·로마=연합뉴스) 이광철 현윤경 특파원 = 슬로바키아에서 사상 첫 여성 대통령이 탄생했다.

슬로바키아의 선거관리위원회는 31일(현지시간) 성명을 내고 진보정당 '진보적 슬로바키아' 소속 주자나 차푸토바(45) 후보의 당선을 공식 발표했다.

선관위는 전국 투표소의 개표율이 96.8%를 기록 중인 가운데, 차푸토바 후보가 58.3%를 득표해 41.7%에 그친 연립정부 여당 사회민주당(Smer-SD)의 마로스 세프쇼비치 후보를 압도했다고 밝혔다.

차푸토바 후보는 전날 치른 대선 결선투표의 출구조사에서 44.8%의 세프쇼비치 후보를 크게 앞선 55.2%의 표를 얻을 것으로 예상돼 당선이 일찌감치 유력시 됐다.

개표가 진행될수록 표차가 벌어지자 세프쇼비치 후보는 이날 저녁 카푸토바 후보에게 전화를 걸어 패배를 인정하고 승리를 축하했다.

슬로바키아의 첫 여성 대통령이자 최연소 대통령이 된 차푸토바 후보는 당선이 사실상 확정되자 30일 밤 선거운동 본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국민이 내게 맡긴 임무를 영광스럽게 수락한다"며 "국민 통합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진보적 슬로바키아'는 의석이 없는 원외 정당인데다 차푸토바 역시 정치 경험이나 공직 경력이 없는 정치 신인이라는 점에서 이번 대선 결과는 여당의 완패라는 분석도 나온다.

차푸토바는 이달 16일 대선 1차 투표에서 40.6%의 득표율을 기록해 13명의 후보 중 1위를 차지했다. 2위를 차지한 세프쇼비치는 득표율이 18.7%에 그쳤지만 과반 득표를 한 후보가 없어 결선투표까지 치르게 됐다.

슬로바키아 신임 대통령으로 당선이 유력한 주사나 차푸토바 [AFP=연합뉴스]
슬로바키아 신임 대통령으로 당선이 유력한 주사나 차푸토바 [AFP=연합뉴스]

슬로바키아는 지난해 2월 탐사보도 전문 기자 잔 쿠치악 피살사건 이후 정경 유착 척결을 요구하는 시민들의 집회가 계속됐다.

쿠치악은 슬로바키아 정치인들과 이탈리아 마피아 조직의 유착 관계를 취재하고 기사를 준비하던 중 집에서 연인과 함께 총에 맞아 숨진 채 발견됐다.

마피아와 연루된 의혹을 받는 인사 중에는 로베르토 피초 전 총리의 측근들도 포함돼 있었다. 피초 전 총리는 쿠치악 피살사건의 후폭풍 속에 총리직에서 내려왔지만, 사회민주당 당수직을 그대로 유지해 비판을 받았다.

최근에는 검찰 2인자인 차장검사가 쿠치악 살해의 배후로 지목된 기업인과 수백건의 문자를 주고받은 정황이 드러나 사퇴하는 일도 있었다.

차푸토바는 선거 운동 기간 "악에 맞서야 한다"며 부패한 기성 정치에 염증을 느낀 유권자들로부터 지지를 끌어냈다.

30일(현지시간) 대선 결선투표가 진행된 슬로바키아에서 한 어린이가 엄마와 함께 투표용지를 투표함에 넣고 있다. [epa=연합뉴스]
30일(현지시간) 대선 결선투표가 진행된 슬로바키아에서 한 어린이가 엄마와 함께 투표용지를 투표함에 넣고 있다. [epa=연합뉴스]

차푸토바는 14년간 수도 브라티슬라바 인근의 고향 마을 페지노크에서 불법 폐기물 매립 문제와 싸운 환경운동가이기도 하다.

긴 법정 투쟁 끝에 차푸토바는 대법원으로부터 매립 불허 판결을 받아내며 2016년 환경 분야의 노벨상으로 불리는 '골드만 환경상'을 받기도 했다.

이혼한 그는 15세, 18세의 두 딸을 두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차푸토바의 당선은 유럽에서 난민 문제를 앞세운 극우, 우파 정당들이 줄줄이 선거에서 이기는 상황에 제동을 걸었다는 의미도 있다.

오스트리아와 헝가리, 이탈리아 등에서는 극우, 민족주의 정당들이 2017년 말부터 주요 선거에서 잇따라 이기며 집권했다.

슬로바키아 대통령은 국가를 대표하는 상징적인 자리이고 실권은 총리에게 있으나 내각 구성 승인권, 헌법재판관 임명권 등 중요한 권한도 갖고 있다.

신임 대통령의 취임식은 6월 15일에 열린다.

한편, 이번 대선에서는 총 유권자 450만 명 가운데 약 42%만이 투표에 참여해 슬로바키아 대선 사상 가장 낮은 투표율을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인구 550만 명의 슬로바키아는 1999년 이후 5년마다 대통령 선거를 치르고 있다.

minor@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3/31 21:3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