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려해상 인근서 흰꼬리수리 등 멸종위기 조류 6종 발견

송고시간2019-03-31 12:00

사냥 성공한 흰꼬리수리
사냥 성공한 흰꼬리수리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한려해상국립공원 인근에서 흰꼬리수리 등 멸종위기 조류가 대거 발견됐다.

환경부 산하 국립공원공단은 최근 경남 남해군 동대만과 사천시 광포만에서 멸종위기 야생생물 1급인 흰꼬리수리(2마리), 2급인 검은머리갈매기(150마리)·재두루미(3마리)·큰고니(17마리)·물수리(5마리)·새매(1마리) 등 6종을 발견했다고 31일 밝혔다.

흰꼬리수리의 몸길이는 69∼92㎝로, 날개를 폈을 때 길이는 200∼245㎝이다. 유럽, 러시아, 일본, 중국 등에 분포한다. 한국에서는 1990년대 후반 이후 개체 수가 급격히 줄었다.

이번에 멸종위기 조류 서식이 확인된 동대만과 광포만은 육지와 바다를 연결하는 연안 습지로, 해양 생태계의 먹이사슬을 보전하고 있다.

흰꼬리수리, 새매, 물수리는 이곳에서 최상위 포식자다. 검은머리갈매기, 재두루미, 큰고니는 여기서 겨울을 보낸다.

이승찬 국립공원공단 한려해상국립공원사무소장은 "앞으로 지역주민 등 이해관계자가 참여하는 해양 생태계 보호 활동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ksw08@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