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내은행 비이자이익 비중 12%…글로벌은행은 20∼30%"

송고시간2019-03-31 12:00

"이자이익 이외의 수익원 다변화 노력 필요"

은행 이익 대부분 이자이익
은행 이익 대부분 이자이익

(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13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국내 은행 총이익에서 이자이익이 차지하는 비중은 금융위기 전인 2007년 72%였지만, 지난해 87%(3분기 누적)로 상승했다.
연간 기준으로 비이자이익은 2007년 12조1천억 원에서 2017년 7조3천억 원으로 감소했지만, 이자이익은 31조2천억 원에서 37조3천억 원으로 증가했다.
사진은 이날 서울의 한 시중은행 대출금리 안내 현수막. 2019.1.13 kane@yna.co.kr

(서울=연합뉴스) 민경락 기자 = 수익 다변화 노력으로 이자 이익에 편중된 국내은행의 수익 구조를 개선할 필요가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이대기 금융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31일 금융포커스에 발표한 논문 '국내은행의 수익구조 분석과 시사점'에서 국내은행과 해외 은행의 수익 구조를 이자·비이자 수익으로 나눠 분석했다.

지난해 국내은행의 총이익은 45조8천억원으로 이중 비이자이익은 5조5천억원(12.0%)이었다.

대형은행별로 비이자이익 비중을 보면 우리은행이 16.0%로 가장 높았고 신한은행(13.6%), 하나은행(12.3%), 국민은행(11.0%) 등 순이었다.

반면 미국 웰스파고, 싱가포르 DBS 등 주요 글로벌 은행그룹은 비이자이익 비중이 20∼30%를 상회해 국내은행과 큰 차이를 보였다.

또 같은 위험을 부담하는 해외 은행그룹과 비교하면 비이자이익의 수익률도 낮은 것으로 평가됐다고 논문은 밝혔다.

논문은 낮은 비이자이익 비중과 저수익률의 원인으로 국내은행의 자산 중심 성장 전략을 지목했다.

가계 ·기업 대출을 늘려 이자 이익을 키우는데 주력하다 보니 상대적으로 수입 다변화 노력이 부족했다는 것이다.

이 연구위원은 "국내은행은 저성장 기조와 가계대출 규제 등으로 자산 중심의 성장 전략에 어려움이 예상되는 만큼 수익원 다변화 노력을 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roc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