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기 확장기엔 수출·소비, 수축기는 투자부진 영향 커"

송고시간2019-03-31 12:00

외환위기 이후 경기 순환주기 단축, 진폭은 축소 경향

생산·소비·투자 트리플 감소 (PG)
생산·소비·투자 트리플 감소 (PG)

[정연주 제작]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민경락 기자 = 우리나라의 경기 확장기는 수출과 소비가, 경기 수축기는 투자 부진이 주도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박춘성 금융연구원 연구위원은 31일 금융포커스에 발표한 논문 '우리나라 경기 순환의 특징과 시사점'에서 우리나라의 경기 순환 주기와 주요 기여 항목 등을 분석했다.

우리나라 경기 순환은 외환위기 이후 상대적으로 짧아지고, 경기 진폭은 작아지는 특징을 보였다.

경기 순환이 공식적으로 공표된 1972년 3월부터 1998년 8월까지는 평균 확장기는 34개월, 수축기는 19개월로 확장·수축기를 합친 평균 순환기는 53개월이었다.

1998년 8월부터 2013년 3월까지 평균 확장기는 26개월, 수축기는 18개월로 총 44개월 순환기를 기록했다.

실질 국내총생산(GDP) 추세와의 차이를 보여주는 경기 순환 진폭은 외환위기 이전에는 -4∼4%를 보였지만 이후 점차 축소돼 2013년 이후에는 -0.5∼0.5% 수준이다.

성장세가 컸던 제조·장치 산업이 성숙 단계에 진입한 반면 서비스 산업의 비중이 높아지면서 나타나는 현상이라는 것이 논문의 설명이다.

지금까지 공표된 10회의 경기 확장기 중 9회에서 수출이 가장 높은 기여도를 나타냈다. 반면 10회의 수축기 중 8회에서 설비투자 부진이 가장 높은 기여도를 보였다.

수출 호조가 소득·소비 증가로 이어지면서 경기가 활기를 띤 반면 수출 부진, 기업투자 부진 등으로 경기가 침체되는 측면이 있다는 것이다.

이는 수출 중심 경제의 전형적인 패턴에 해당한다고 논문은 분석했다.

논문은 최근 세계 경제성장률 하락 전망 등과 함께 투자 부진이 예상되는 만큼 생산적인 투자 발굴을 위한 정책적 노력이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최근 수년간 높은 수준을 보였던 설비투자와 건설투자의 성장 기여도 합은 지난해 마이너스(-0.8%)로 전환했다.

박 연구위원은 "과거 경기 수축기에 투자부문 영향이 컸던 경험에 비춰보면 투자 관련 규제·제도 점검 등 투자 활성화 노력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roc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