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트럼프, 하노이서 김정은에 '핵무기 美에 넘겨라' 직설적 요구"(종합2보)

로이터 보도…핵 프로그램 포괄적 신고 및 사찰·모든 핵 인프라 제거 등 '빅딜' 요구
"빅딜문서에 '화학·생물전 프로그램, 이중용도 능력' 명시"
트럼프가 김정은에게 직접 비핵화 정의내린 건 처음…"회담결렬 단서될 듯"
트럼프, 하노이서 김정은에 '핵무기 美에 넘겨라' 직설적 요구 (PG)
트럼프, 하노이서 김정은에 '핵무기 美에 넘겨라' 직설적 요구 (PG)[제작 최자윤, 조혜인] 일러스트, 사진합성, 사진출처 EPA

(서울=연합뉴스) 이윤영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달 베트남 하노이 2차 북미정상회담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북한의 핵무기와 핵물질을 미국으로 넘기라는 요구를 했다고 로이터통신이 2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로이터통신은 익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달 28일 하노이 메트로폴 호텔에서 열린 정상회담 자리에서 김 위원장에게 건넨 문서에 이같은 직설적 요구가 담겨있었다고 전했다.

미국은 또 북한에 핵 프로그램의 포괄적 신고 및 사찰, 핵 관련 모든 활동 중지, 모든 핵 인프라 제거, 핵 과학자 및 기술자의 상업적 활동으로의 전환 등 매우 포괄적 내용의 비핵화 조치들을 요구한 것으로 나타났다.

비핵화에 대한 이같은 미국의 입장이 담긴 문서는 한글과 영어 두 가지 버전으로 김 위원장에게 건네졌다고 이 소식통은 덧붙였다.

북한의 핵무기와 핵물질을 미국으로 넘기라는 것은 북한의 핵무기·핵물질을 미국 영토로 반출, 미국이 직접 제거하겠다는 이른바 '리비아 모델'을 연상시키는 것이어서 주목된다.

트럼프, 김정은에 건넨 비핵화 요구 담은 '빅 딜'문서 (PG)
트럼프, 김정은에 건넨 비핵화 요구 담은 '빅 딜'문서 (PG)[정연주 제작] 일러스트

북한은 그동안 이 리비아식 비핵화 해법에 대해 강하게 반발해왔다.

로이터가 직접 입수한 영어 버전 문서에 따르면 미국은 북한에 대해 "북한 핵시설과 화학·생물전 프로그램, 관련된 이중 용도 능력, 즉 탄도미사일, 발사대, 관련 시설의 완전한 해체"(fully dismantling North Korea's nuclear infrastructure, chemical and biological warfare program and related dual-use capabilities; and ballistic missiles, launchers, and associated facilities)를 요구한 것으로 돼 있다.

또 핵 프로그램에 대한 포괄적 신고, 미국과 국제 사찰단에 대한 완전한 접근 허용, 모든 관련 활동 및 새 시설물 건축 중지, 모든 핵 인프라 제거, 모든 핵 프로그램 과학자 및 기술자들의 상업적 활동으로의 전환을 요구하는 내용도 담겼다.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에게 자신이 원하는 비핵화 의미를 이처럼 명쾌하게 직접 정의내려 밝힌 것은 처음이다. 비핵화 협상 과정을 잘 아는 소식통은 로이터에, 트럼프 대통령이 건넨 문서는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라는 비핵화의 정의를 분명하고 간결하게 북한에게 전달하기 위한 것이었다고 설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에게 미국의 입장을 담은 이른바 '빅딜 문서'를 건넸다는 사실은 이달 초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을 통해서도 공개된 바 있다.

볼턴 보좌관은 지난 3일 미 폭스뉴스 등 언론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하노이 정상회담에서 미국의 원하는 비핵화 요구사항과 그 반대급부를 제시한 '빅딜 문서'를 김 위원장에게 전달했다고 밝혔다.

(CG)
(CG)[연합뉴스TV 제공]

볼턴 보좌관은 이 문서와 관련, "트럼프 대통령은 빅딜, 즉 비핵화를 계속 요구했다. 핵과 생화학 무기, 탄도미사일을 포기하는 결정을 하라고 했다"며 "하나는 한글, 하나는 영어로 된 문서 2개를 건넸다"고 말했다.

하지만 북한의 핵무기와 핵연료까지 모두 미국으로 넘기라는(transfer) 요구를 했다는 사실까지 공개되지는 않았었다.

북한의 핵무기를 미국 영토로 반출하라는 것은 대북 초강경파인 볼턴 보좌관이 지난해 4월 취임 직후부터 북한 비핵화 해법으로 '리비아 모델'을 언급하며 내세웠던 주장이다.

그는 취임 직후였던 지난해 4월29일 폭스, CBS 등 미 언론 인터뷰에서 북한 비핵화 방식과 관련해 "리비아 모델에 대해 많이 염두에 두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5월13일 ABC방송 인터뷰에서는 좀더 구체적으로 "그 결정(북한 비핵화)의이행은 모든 핵무기를 제거하는 것, 핵무기를 폐기해 테네시 주의 오크리지로 가져가는 것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즉 북한의 핵무기와 핵물질을 미국의 핵과 원자력 연구단지가 있는 지역인 오크리지로 이송해 처리하자는 주장이었다. 오크리지는 리비아의 핵무기 관련 장비를 보관하고 있는 장소로도 유명하다.

지난달 28일 2차 북미정상회담 당시 양 정상은 오전에 단독 정상회담 및 확대 회담을 한 뒤 업무오찬을 함께 할 예정이었으나, 업무오찬 및 합의문 서명식이 돌연 취소되면서 회담이 결렬됐다.

업무오찬이 돌연 무산된 이유에 대해 지금껏 미국과 북한 모두 이렇다 할 설명을 내놓지 않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에게 건넨 이 문서 내용이 그 단서가 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로이터는 분석했다.

로이터는 "이 문서는 볼턴 보좌관이 오랫동안 신봉해 온 강경한 '리비아 모델'을 나타내는 것으로 보인다"며 전문가들의 분석을 인용, "이를 본 김 위원장은 아마도 모욕적이고 도발적이라고 여겨졌을 것"이라고 전했다.

y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3/30 09:0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