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금투협 "자본시장 작년 중소·혁신기업에 21조원 공급"

송고시간2019-03-31 12:00

(서울=연합뉴스) 김아람 기자 = 금융투자협회는 지난해 자본시장을 통해 중소·혁신기업에 공급된 자금이 21조4천억원에 달했다고 31일 밝혔다.

협회는 "이는 간접금융인 대출이 아닌 직접금융인 투자 형태로 대기업 집단을 제외한 나머지 기업에 공급된 자금 규모"라며 "이번에 처음으로 집계했다"고 설명했다.

자금 공급 유형별로는 기업공개(IPO)·유상증자 4조2천억원, 회사채 등 9조9천억원, 자기자본투자(PI) 5조7천억원, 펀드 1조6천억원 등이다.

금융투자업계는 혁신기업 초기 단계부터 인수·합병(M&A)과 IPO 등 다양한 자금조달 수단을 제공하며 회계·법률 서비스와 경영 컨설팅 등 입체적인 지원 역량을 강화하고 있다고 금투협은 전했다.

권용원 금융투자협회장은 "자본시장을 통한 혁신자본 투자가 확대되려면 단기금융 업무에 대한 조속한 인가, 자본시장 혁신과제 정책의 신속한 입법과 시행, 기금형 퇴직연금제도 도입, 투자 손익을 통산하는 세제개편 등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또 "이러한 혁신금융 정책은 부동산과 안전자산에 치우친 가계 자산과 1천100조원의 부동자금을 성장 잠재력 높은 자본시장으로 유도하는 데 전환점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ric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