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산업용부터 소방·경찰 드론까지…대구시 드론 비행시험장 추진

송고시간2019-03-31 09:31

입지 선정 후 국토부와 협의 방침…"드론산업 경쟁력 기대"

드론을 이용해 미세먼지를 측정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드론을 이용해 미세먼지를 측정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구=연합뉴스) 류성무 기자 = 대구시가 드론 전용 비행시험장 조성에 나섰다.

대구시는 국토교통부가 추진하는 권역별 중소형 국가 드론 전용 비행시험장 유치를 준비하고 있다고 31일 밝혔다.

부지는 지자체가 제공하고 시험장 건립은 정부가 맡는 방식이다. 시는 먼저 입지를 선정한 뒤 국토부와 실무적인 협의를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드론 비행시험장은 드론 안정성 테스트에 필요한 관제탑 형태의 비행통제 운영센터와 이착륙장, 정비고 등을 갖춰야 한다.

시는 폭 30m, 길이 500m 야외 이착륙장과 3층 규모 관제소를 설치하는 안을 검토하고 있다.

후보지로는 달성군 낙동강 변에 있는 한국잼버리대회 개최지 등이 거론되는 것으로 전해졌다.

시 관계자는 "드론 비행시험장 입지와 관련해서는 아직 결정된 것이 없다"고 말했다.

농업용 드론 [연합뉴스 자료사진]
농업용 드론 [연합뉴스 자료사진]

드론 비행시험장이 들어서면 드론 관련 기업의 시제품 안전성 테스트와 시험 비행 등이 가능해져 드론산업 경쟁력 제고에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또 소방, 경찰, 수색·감시, 시설점검 등 공공 분야 드론 활용 테스트도 할 수 있다.

대구 북구에 있는 스마트드론기술센터에는 현재 11개 관련 기업이 입주하고 있다.

대구시 관계자는 "드론 관련 기업 매출액과 고용이 연평균 두 자릿수 성장세를 보인다"며 "드론 비행시험장이 대구에 들어서면 민간뿐만 아니라 공공부문에도 활용도가 높을 것"이라고 말했다.

tjd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