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박영선청문회, 자료제출 공방…"왜 안주냐" vs "요구할 걸 해야"

의사진행발언으로 1시간 넘게 공방 이어져

(서울=연합뉴스) 김보경 이동환 기자 =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가 27일 개최한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여야는 자료제출 문제를 놓고 격한 공방을 벌였다.

인사청문회는 예정대로 오전 10시에 시작됐지만, 여야는 1시간 넘게 의사진행 발언을 이어가며 곳곳에서 충돌했다.

박영선 후보자 '자료제출 거부' 비판하는 한국당 의원들
박영선 후보자 '자료제출 거부' 비판하는 한국당 의원들(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가 27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선서문을 전달하기 위해 위원장석으로 향하고 있다. 한국당 소속 산업위원들이 "박 후보자는 세금 지각 납부, 장남의 고액 외국인 학교 입학, 재산 축소신고 등 여러 의혹에 대한 자료제출을 청문회 하루 전인 오늘까지 거부하고 있다"면서 각 좌석 앞에 비판 문구를 세워놓고 있다. 2019.3.27 cityboy@yna.co.kr

자유한국당 등 야당 의원들은 "박 후보자의 자료제출이 미비해 청문회를 진행할 수 없다"고 했고,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무리한 제출 요구를 하지 말고 정책검증을 해야 한다"고 맞섰다.

한국당 의원들은 노트북에 '박영선 자료제출 거부·국민들은 박영선 거부'라는 문구를 붙였고, 몇몇 한국당 의원 보좌진은 청문회장에 같은 문구의 플래카드를 들고 서 있기도 했다.

이에 여당 의원들은 "뭐 하는 짓이냐", "중단하라"며 강하게 항의했다.

한국당 간사인 이종배 의원은 "자료 요청을 해도 '개인정보다', '자료를 갖고 있지 않다'며 발뺌하고 있다"며 "과거 후보자가 인사청문회를 40번 하면서 '자료 없이 청문회를 하는 것은 의미가 없다'고 하지 않았느냐"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박 후보자가 과거 인사청문회에서 미흡한 자료 제출을 질타하는 발언을 모은 동영상을 상영했다.

이 의원은 또한 "야당 청문위원들이 후보자를 둘러싼 의혹을 제기하자 중기부는 허위사실이라며 사과하지 않으면 법적 조치한다고 한다"며 "사상 초유의 일로, 야당을 겁박하고, 재갈을 물리려는 시도다. 위원장은 청문회에 앞서 반드시 사과를 받아야 한다"고 요구했다.

같은 당 이철규 의원은 "후보자는 그동안 청문회 후보자들의 의무와 도리를 언급하면 자료제출을 요구했지만, 정작 본인은 그 내용을 하나도 이행하지 않고 있다"며 "적극적으로 자료제출 방해까지 했다"고 비판했다.

이에 민주당 이훈 의원은 "근거 없는 가짜뉴스에 기반한 자료제출 요구가 난무하고 있다"며 "그런 것들이 사실인 양 보도되는데 후보자가 그것을 감내하는 것은 무리인 것 같다"고 맞대응했다.

그러면서 "자료 제출이 거부된 것 중에는 인간적으로 감내하기 어려운 자료도 있다"며 "후보자가 유방암 수술을 받은 병원이 어디인지가 왜 궁금한가. 중소기업이나 벤처기업을 살릴 역량을 제대로 갖췄는지를 따져봐야 한다"고 덧붙였다.

같은 당 홍의락 의원도 "개인적으로 내기 어려운 자료들이 너무 많다"며 "후보자에 대한 질병문제나 아들 출생기록, 혼인관계증명서 등은 너무 개인적인 자료"라고 박 후보자를 엄호했다.

박 후보자는 인사청문회에 앞서 기자들과 만나 "(야당이 요청한 자료는) 2천252건이다. 그중에 145건은 너무나 지나친 개인정보라 제출을 못했다"며 "그동안 제가 15년간 국회의원 생활을 하며 40회의 청문회를 했는데, 이것은 책자로 인쇄돼 '찌라시' 시장에 팔려간다. 그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밝혔다.

viv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3/27 11:3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