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박영선 "대기업·중소벤처간 자발적 상생협력 문화 만들겠다"

인사청문회 모두발언…"재벌 개혁도 상생이 해법"
박영선 후보자 '자료제출 거부' 비판하는 한국당 의원들
박영선 후보자 '자료제출 거부' 비판하는 한국당 의원들(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가 27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선서문을 전달하기 위해 위원장석으로 향하고 있다. 한국당 소속 산업위원들이 "박 후보자는 세금 지각 납부, 장남의 고액 외국인 학교 입학, 재산 축소신고 등 여러 의혹에 대한 자료제출을 청문회 하루 전인 오늘까지 거부하고 있다"면서 각 좌석 앞에 비판 문구를 세워놓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김연숙 기자 =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는 27일 "중기부가 해야 할 가장 중요한 일은 '함께 잘 사는', 대기업과 중소벤처기업 간에 자발적인 상생협력 문화를 만드는 것"이라고 밝혔다.

박 후보자는 이날 오전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가 개최한 인사청문회 모두발언에서 "상생협력은 경제구조를 바꾸는 첫걸음이며, 재벌개혁도 결국 상생이 해법"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선서하는 박영선 후보자
선서하는 박영선 후보자(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가 27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선서하고 있다. cityboy@yna.co.kr

그는 "제가 중기부에서 일하게 되면 상생과 공존을 바탕으로, 우리 경제의 중심을 중소벤처기업으로 전환해 선진경제로의 단단한 기틀을 마련하겠다"며 "중소벤처기업과 소상공인·자영업자가 진정한 우리 경제의 주인공으로 자리매김토록 돕겠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기술탈취 문제는 공정경제를 위해 반드시 할 과제"라며 "특허법원, 대검찰청, 특허청 등과 위원회를 구성해 공정한 경제가 구현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박 후보자는 구체적으로 "준비된 젊은이와 30·40대 경력자의 도전적인 창업을 적극 지원하고, 프랑스의 '스타시옹 에프'와 같은 개방적 혁신 거점을 국내외에 만들겠다"며 "아세안 등과 연계해 미국의 CES나 핀란드의 슬러시에 버금가는, 아시아를 대표하는 '스타트업 코리아 엑스포'를 정착시키겠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2022년까지 조성 예정인 12조원 규모의 '스케일업 펀드'로 유니콘 기업 성장의 토대를 만들고, 4월 시행 예정인 규제자유특구와 관련해 지방자치단체와 적극적으로 협조하겠다는 의지도 표명했다.

그는 "젊은이들에게 왜 중소기업 취업을 주저하느냐고 물었더니 '나도 버젓한 직장에 다닌다는 말을 듣고 싶다', '복지시설이 취약하다'는 답이 대부분이었다"고 전했다.

발언하는 박영선 후보자
발언하는 박영선 후보자(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가 27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cityboy@yna.co.kr

이어 "중소기업 근로자와 가족을 위해서 어린이집과 체육·휴양시설 등이 포함된 중소기업 복지센터를 만들고 임대주택 지원도 적극 추진, 중소기업 근로자도 대기업 못지않은 복지를 누릴 수 있다는 자부심을 심겠다"고 부연했다.

박 후보자는 "문재인 정부가 중소기업청을 중기부로 승격시킨 것은 중소벤처기업, 소상공인과 자영업자가 당당한 경제주체로서, 지금보다 더 잘 살 수 있는 기반을 만들겠다는 의지의 표명"이라며 "소상공인·자영업 기본법 제정을 적극 뒷받침해 소상공인과 자영업이 독자적인 정책영역이 되도록 하겠다"고 언급했다.

noma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3/27 10: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