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푸터 컨텐츠 바로가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속보 | 연합뉴스가 전해드리는 최신 북한 뉴스입니다.
이전 화면으로

北리수용, 베이징서 1박 후 라오스행…북미 접촉 있었나

美비건도 베이징 체류…소식통 "비공개 접촉시 확인 어려워"
베이징 공항에 나타난 리수용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베이징 공항에 나타난 리수용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베이징=연합뉴스) 김진방 특파원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김진방 특파원 = 리수용 북한 노동당 국제 담당 부위원장이 베이징(北京)에서 1박을 한 뒤 27일 새벽 라오스로 출발했다.

이 기간 베이징에는 스티븐 비건 미국 대북 특별 대표도 머물고 있어 북미 간 접촉했을 가능성이 있었던 것으로 추정되나 확인되지는 않았다.

리수용 부위원장이 이끄는 북한 노동당 대표단은 26일 오전 평양발 고려항공편으로 베이징 서우두(首都) 공항에 도착한 뒤 북한 대사관에 머물렀던 것으로 전해졌다.

리수용 북한노동당 부위원장 추정 인사 베이징 도착
리수용 북한노동당 부위원장 추정 인사 베이징 도착(베이징=연합뉴스) 김진방 특파원 = 지난 26일 중국 베이징 서우두 공항에 북한 고위급 인사가 도착해 중국 측 귀빈차량을 이용해 공항을 빠져 나가고 있다. 이날 공항에서는 리수용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의 수행비서가 포착돼 이 고위급 인사가 리 부위원장일 것으로 추측되고 있다. 리 부위원장은 지난 20일 전 평양을 방문한 러시아 상원 대표단과 회담한 바 있다. 사진은 리 부위원장이 러시아 상원 대표단을 만날 때 배석했던 수행 비서의 모습.chinakim@yna.co.kr

이어 리 부위원장 일행은 27일 오전 5시 55분 베이징에서 쿤밍(昆明)을 경유해 라오스로 가는 항공편을 타기 위해 오전 5시께 서우두 공항에 모습을 드러냈다.

이와 관련해 조선중앙통신은 리수용 부위원장을 단장으로 하는 조선 노동당 대표단이 라오스 방문을 위해 26일 평양에서 출발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전날 비건 대표는 베이징 영빈관인 조어대(釣魚台)에서 중국 대외연락부와 외교부 관계자들을 만난 것으로만 알려졌을 뿐 그 이후 종적은 밝혀지지 않아 북측과 비공개 접촉 가능성이 제기됐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유럽 순방으로 중국 고위급 관리들이 대거 베이징을 비운 상황에서 비건 대표가 비공개 방중했다는 점에서도 북미 접촉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는 분석이다.

또한, 북미 2차 정상회담이 결렬된 뒤 북한 비핵화 협상이 냉기류를 보이다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최근 추가 대북 제재를 안 하기로 했다고 밝히고 북한도 남북연락사무소에서 철수했다가 복귀하는 등 미묘한 움직임도 포착되고 있다.

한 소식통은 "베이징에서 그동안 북미간 접촉이 여러 차례 있었던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그러나 외부에 공개된 바 없어 이번에 북미 간에 만남이 있었더라도 확인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president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3/27 07:0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