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친미' 사우디도 美 골란고원 이스라엘 주권 인정 반대

이란, 바레인도 미국 조치 비난
골란고원을 이스라엘의 영토로 인정한다는 포고문에 서명하는 트럼프 대통령
골란고원을 이스라엘의 영토로 인정한다는 포고문에 서명하는 트럼프 대통령[EPA=연합뉴스]

(테헤란=연합뉴스) 강훈상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정부와 밀착 관계인 사우디아라비아도 골란고원을 이스라엘의 영토로 인정한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결정을 반대하면서 국제사회의 여론에 동참했다.

사우디 정부는 26일(현지시간) 국영 SPA통신을 통해 낸 성명에서 "사우디는 불법 점령지인 골란 고원에 대한 이스라엘의 주권을 인정한 미 행정부의 결정을 확고히 반대하고 규탄한다"고 밝혔다.

이어 "점령된 골란 고원은 시리아아랍공화국의 영토이며, 이곳을 이스라엘의 영토로 인정하는 결정은 유엔 헌장과 국제적인 결의를 위반한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미 행정부의 이번 결정은 중동의 평화를 위한 과정과 안보, 안정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다"라고 우려했다.

사우디는 지난해 5월 미 정부가 주이스라엘 대사관을 텔아비브에서 예루살렘으로 이전했을 때도 비판 성명을 냈다. 당시 다른 중동 국가보다 이틀 정도 늦게 반응하면서 아랍 이슬람권의 지도국을 자임하는 사우디가 지나치게 조심스럽게 대처하는 게 아니냐는 해석이 나오기도 했다.

이를 고려하면 이번 골란 고원 문제에 대해서는 즉각 입장을 내놓은 셈이다.

사우디와 대외 정책을 함께 하는 바레인 정부도 사우디의 비판 성명에 맞춰 외무부 명의의 성명을 냈다.

바레인 외무부는 "1967년 이스라엘이 점령한 골란 고원은 아랍과 시리아의 영토라는 우리의 입장이 변하지 않았다는 점을 재확인한다"며 "이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결의로 확인된 사실이다"라고 밝혔다.

아랍권은 아니지만 이스라엘의 적성국이자 반미 진영을 대표하는 이란도 미국의 이번 결정을 강하게 비판했다.

알리 라리자니 이란 의회 의장은 25일 "골란 고원과 관련한 트럼프 대통령의 행태는 인도주의적 원칙과 국제법, 국제적 결의에 반한다"며 "미 백악관이 인종주의적 이스라엘 정권을 불법적으로 지지하려다 보니 뉴질랜드 테러와 같은 끔찍한 사건이 일어나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이어 "국제사회와 국제의원연맹(IPU)은 중동에서 또 다른 재앙이 일어나지 않도록 심각한 조처를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25일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와 만난 자리에서 시리아 골란고원에 대한 이스라엘의 주권을 인정하는 포고문(proclamation)에 서명했다.

hska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3/26 17:2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