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가철도망 계획 지역균형발전으로 접근해야"

부산연구원·한국철도기술연구원 세미나서 주장
부산진역
부산진역[연합뉴스 자료사진]

(부산=연합뉴스) 박창수 기자 = 국가철도망 계획이 인구 집중지역을 연결하고 대도시권 교통난 해소에는 이바지했지만, 지역 낙후를 해소하는 데는 부족했다는 지적이 나왔다.

이상국 부산연구원 연구위원은 26일 부산 아스티호텔에서 한국철도기술연구원과 공동으로 개최한 세미나에서 이같이 주장했다.

그는 "부산 도심 경부선 통과구간과 우암선, 대전선, 광주선 일원이 철도로 말미암아 도심 발전이 저해된 사례"라고 지적하고 "도심부를 개선해 지역 균형발전을 도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부산 경부선 통과구간은 부산 도심부를 100년 이상 단절하면서 도심 기형화로 이어졌다고 그는 주장했다.

이 연구위원은 "남북철도망 계획에서 관문 도시 역할을 하는 부산은 도심 공간 대개조를 위해 경부선 철도를 지하화해야 한다"며 "부산진역∼구포역 13.1㎞ 구간을 지하화해 폐쇄적인 철도 공간을 새로운 개방공간으로 활용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철도 지하화를 통한 지역균형발전 성공사례로 경의선 철도 지하화를 꼽았다.

경의선은 용산역∼가좌역 6.3㎞ 구간을 지하화하고 숲길을 조성했다.

그는 "부전역 KTX 정차역 및 복합환승센터 건립과 함께 철도 인프라를 정비해 접근성을 확대하고 역세권 개발의 기회로 삼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pc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3/26 16:3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