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교육부, 일본에 "역사왜곡 초등교과서 검정결과 시정하라"

'독도는 일본땅' 왜곡 강화한 교과서 검정 통과에 항의 성명
거센 파도 몰아쳐도 '독도는 우리 땅'
거센 파도 몰아쳐도 '독도는 우리 땅'(독도=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2018년 12월 11일 촬영한 독도 모습. 2018.12.31 utzza@yna.co.kr

(세종=연합뉴스) 이효석 기자 = 일본 문부과학성이 '독도는 일본땅'이라는 왜곡된 인식을 강화하는 방향으로 초등학교 교과서 검정결과를 발표한 데 대해 교육부가 즉각 시정을 요구했다.

교육부는 26일 대변인 명의로 낸 성명에서 "일본은 역사를 왜곡하는 초등학교 교과서 검정결과를 즉각 시정하라"고 촉구했다.

일본 문부과학성은 이날 교과서 검정심의회 총회를 열어 3개 출판사의 사회과 교과서 12종 검정을 승인했다.

검정을 통과한 초등학교 5∼6학년용 3종 교과서에는 독도가 '일본 고유의 영토'라는 식의 기술과 시각 자료가 기존보다 늘어났다. '한국의 (독도) 불법 점령에 일본이 계속 항의하고 있다'는 등 구체적인 표현이 추가됐고, 조선통신사와 임진왜란 관련 내용은 줄거나 사실관계가 왜곡됐다.

교육부는 "대한민국 정부는 일본의 학습지도요령 및 교과서의 그릇된 역사 인식과 독도 영토주권 침해 부당성을 수년간 지적하고 시정을 촉구했다"면서 "일본은 올바른 역사 교육과 한일관계 개선을 위한 노력을 저버렸다"고 비판했다.

이어 "일본 정부가 침략의 과거사를 왜곡하고 우리의 독도 영토주권을 중대하게 위협하는 주장을 담은 초등학교 교과서를 검정 통과시킨 것에 강한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교육부는 "일본은 우리 국민이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제국주의 침략에 대한 일본의 진실한 반성을 촉구하고 '동반자적 한일관계'를 기대한 것에 또다시 깊은 실망과 상처를 준 사실을 가볍게 여겨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교육부는 "역사를 왜곡하고 영토주권을 침해하는 일본의 거듭된 시도에 대해 관련 기관 및 민간·사회단체와 협력해 적극적으로 대응하겠다"고 강조했다.

hy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3/26 15:3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