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연철 "반성" "송구" "사과"…웃음기 지우고 낮게 낮게(종합2보)

천안함 폭침 '말바꾸기', 금강산관광·NLL 발언 비판엔 "취지 잘못 전달"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김효정 정빛나 기자 = 김연철 통일부 장관 후보자는 26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과거 '막말' 시비와 이념편향성 논란에 대한 야당 의원들의 집중된 비판에 "깊이 반성한다", "송구하다", "사과드린다"라는 답변을 반복하며 자세를 낮췄다.

인사청문회에서 질문 듣는 김연철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질문 듣는 김연철 후보자(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김연철 통일부 장관 후보자가 26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의 질문을 듣고 있다. cityboy@yna.co.kr

얼굴에 웃음기를 지운 채 신중하고 차분한 태도를 유지한 김 후보자는 천안함 폭침 등과 관련해 제기된 '말 바꾸기' 지적에 대해선 "취지가 제대로 전달이 안 돼 송구하다"면서 입장을 바꾼 게 아니라고 적극적으로 방어하기도 했다.

자유한국당을 비롯한 야당은 이날 청문회에서 김 후보자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발언에 대해 십자포화를 퍼부었다.

김 후보자는 SNS 등을 통해 "박왕자 씨 피격은 통과의례" 같은 논란성 발언을 했고, 2015년 3월 당시 새정치민주연합 대표였던 문재인 대통령이 천안함 폭침 5년을 맞아 군복을 입고 강화도 해병대를 방문하자 "군복 입고 쇼나 한다"고 했다.

민주당이 2016년 총선을 앞두고 영입한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에겐 "박근혜 전 대통령이 씹다 버린 껌", 당 외연 확장을 강조한 추미애 대표에겐 "감염된 좀비"라는 표현을 썼다.

한국당 정진석 의원은 "세상을 향해 내뱉는 언사가 지식인, 대학교수로 안 믿긴다"며 "씨X, 개X 등 욕설까지 SNS에 썼는데 저질발언에 막말 욕설로 장관 국무위원 자질이 이미 불합격"이라고 평가했다.

곤혹스러운 표정의 김연철 후보자
곤혹스러운 표정의 김연철 후보자(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김연철 통일부 장관 후보자가 26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곤혹스러운 표정을 짓고 있다. cityboy@yna.co.kr

이어 "후보자는 SNS에서 주목을 자꾸 끌어야 하는 습관이 있다. 각광증"이라며 "후보자의 정신 상태가 노말(normal)하다고 보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같은 당 강석호 의원은 "박근혜 대통령 재임 시절인 2016년 SNS에 '정신병에 가까운 강박증, 평균 이하 지적수준, 대화 자체가 불가능한 자폐증 등을 눈치챈 사람이 적지 않았을 것'이라고 비난했는데, 집권여당이 주장하는 국가원수모독죄에 해당하는 거 아닌가"라고 했다.

민주당 의원 일부도 "과한 부분들이 있다. 장관이 되면 보다 정제되고 신중한 언행을 해야 한다"(이인영) 등의 지적을 했다.

김 후보자는 의원들이 질의할 때마다 "SNS상 부적절한 표현을 깊이 반성한다", "앞으로 언행에 대해 좀 더 신중하도록 노력하겠다", "지명 이후 제 인생을 냉철하게 성찰하는 시간을 가졌다"라는 답변을 내놓았다.

특히 김 후보자는 자신이 "감염된 좀비"라고 했던 추미애 의원이 "후보자는 학자의 언어와 공직자의 언어가 다르다고 답변하던데, 그러면 지금 야당 의원들이 후보자를 놓고 길들이기 하는 건가"라고 하자, "학자가 정치를 바라보는 시선 자체가 너무 좁았다"고 고개를 숙였다.

김 후보자가 천안함 폭침 등에 대해 장관 후보자로 지명된 이후 입장을 바꿨다는 비판도 잇따랐다.

민주평화당 천정배 의원은 "2011년 한겨레 인터뷰에서 천안함, 연평도 사건은 우발적 사건이라고 언급한 걸로 보도됐는데, 2018년 저서 『70년의 대화』에선 북한의 어뢰공격으로 천안함이 침몰했다고 썼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문재인정부 출범후 돌변해서 인식이 바뀌었는데, 오락가락 인식에 대해 정확히 해명하라"고 했다.

질의하는 야당 의원들
질의하는 야당 의원들(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자유한국당 김무성 의원이 26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에서 열린 김연철 통일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질의하고 있다. cityboy@yna.co.kr

한국당 김무성 의원도 "김 후보자가 칼럼, 논문, 강연에서 한 발언을 다 뒤집고 있다"고 비판했으며, 다른 한국당 의원들도 "천안함 폭침은 누구 소행인가"라고 수차례 질의했다.

이에 대해 김 후보자는 "'우발적 사건'은 그것만 지칭해서 했던 표현이 아니었다. 앞의 내용은 천안함 폭침에 대한 지칭이라기보다 이명박정부 후 남북관계 상황에 대한 취지였다"며 "제 입장은 일관되게 천안함이 북한 어뢰공격으로 침몰했다는 정부 입장 그대로였다"고 강조했다.

이어 "저는 두 가지 원칙에서 이야기했다. 첫 번째는 외교안보 분야에서의 정보 사항은 정부 발표를 신뢰하는 게 맞다는 것이다. 또, 정보 분야에서 정부가 많은 정보를 갖고 있기 때문에 국민이 의심을 제기했을 땐 적극 해소해야 할 책임이 있다는 부분을 같이 적은 것"이라며 "그런 취지에서 이해해달라"고 말했다.

김 후보자는 "남한의 NLL(북방한계선) 고수가 철회돼야 한다", "박왕자 씨 피격은 통과의례" 발언에 대한 의원들의 비판에도 적극 해명했다.

그는 "NLL 문제나 금강산 관광 문제와 관련한 발언의 취지가 잘못 알려진 측면도 있는데, 제 입장은 확고하다는 점을 말씀드린다"며 "NLL은 제가 2007년부터 지속적으로 강조해왔지만 북방한계선을 지키면서도 서해 평화협력이 가능하다는 입장이었고, 금강산 사건은 초기부터 사과와 진상조사, 재발방지 대책이 필요하다는 점을 일관되게 말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어차피 겪어야 될 일'은 그 사건(박왕자 씨 피격)을 지칭한 게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질의에 답변하는 김연철 통일부 장관 후보자
질의에 답변하는 김연철 통일부 장관 후보자(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김연철 통일부 장관 후보자가 26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19.3.26 cityboy@yna.co.kr

또한 한국당 유기준 의원이 '대북제재 무용론자가 맞나'라고 묻자 김 후보자는 "원래부터 제재가 무용하다고 한 적이 없다. 제재의 실효성과 효과에 대해 여러 글을 쓴 것은 있다"고 말했다.

2015년 7월에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와 관련, "'나라가 망하는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라고 한 발언에 대해서도 "중요한 결정을 하는 데 있어서 공론화 과정을 충분히 거친다던가, 외교적 변화에 대해서도 좀 더 충분히 준비했으면 좋았을 것이란 취지"라고 설명했다.

yjkim8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3/26 17:2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