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中 전문가 "김정은, 북미회담서 비밀핵시설 리스트 제시에 충격"

송고시간2019-03-26 10:23

장롄구이 중앙당교 교수 "미국, 마지막 몇분 사이 협상 자세 바꿔"

(서울=연합뉴스) 정재용 기자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하노이 북미 정상회담에서 미국 측이 북한의 비공개 핵시설 리스트를 들이대자 충격을 받았다고 중국의 북한 전문가가 주장했다.

장롄구이(張璉괴<王+鬼>) 중국 공산당 중앙당교 국제전략연구소 교수는 지난 24일 중국 베이징(北京)에서 열린 한 북한 문제 포럼에서 이같이 말했다고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26일 보도했다.

김정은ㆍ트럼프 (CG)
김정은ㆍ트럼프 (CG)

[연합뉴스TV 제공]

중앙당교는 중국 공산당 간부들을 교육하는 기관이자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을 정점으로 하는 중국 공산당 지도부에 자문하는 싱크탱크다.

장 교수는 포럼에서 하노이 북미회담 결렬의 핵심 요인에 대해 미국이 회담의 마지막 몇 분 사이에 협상의 자세를 바꿨기 때문이라고 지적한 뒤 미국 측이 북한에 의해 공개된 적이 없는 북한 핵 시설에 대한 새로운 리스트를 제시하자 김 위원장이 "충격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이 새로운 핵 시설 리스트에 대해 장 교수는 미국이 지하의 모든 북한의 핵무기 관련 시설들을 해체할 것을 북한에 요구했다는 의미라고 해석했다.

다시 말해 이전에 북미 간에 논의됐던 북한의 핵 시설뿐 아니라 영변 핵 단지 내의 모든 플루토늄과 우라늄 농축 시설들을 파괴하라는 요구라는 것이 장 교수의 지적이다.

김 위원장은 미국이 자신들의 지하 핵 시설에 대해 알고 있다는 점 때문이 아니라 기대했던 것과 부합하지 않다고 느꼈기 때문에 충격을 받았을 것이라고 장 교수는 주장했다.

장 교수는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의 지난 1월 31일 스탠퍼드대 아시아태평양연구소(APARC) 특강 발언을 언급하면서 "(미국 측의) 새로운 요구는 비건 대표가 지난 1월 스탠퍼드대에서 (북한의) 비핵화에 대해 강연하면서 제시한 요구를 능가했다"고 말했다.

jj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