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막오른 새 인터넷은행 경쟁…27일까지 신청접수(종합)

키움·토스 등 2개 컨소시엄 '출사표'…5월 중 예비인가 의결
첫날은 신청한 곳 없어…27일 오후에 들어올 전망

(서울=연합뉴스) 박의래 기자 = 제3 인터넷전문은행 운영권을 따내기 위한 본격적인 경쟁이 시작됐다.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은 이날부터 오는 27일 오후 6시까지 이틀간 인터넷은행 예비인가 신청을 받는다고 26일 밝혔다.

다만 신청 접수 첫날인 이날 신청서를 낸 곳은 없었다.

금융위 관계자는 "2015년 1차 인터넷은행 선정 때도 접수 첫날에는 아무도 신청서를 내지 않았다"며 "신청 마지막 날 오후에 주요 후보군이 신청할 것 같다"고 말했다.

현재까지 공개적으로 참여 의사를 밝힌 곳은 '키움뱅크' 컨소시엄과 '토스뱅크' 컨소시엄 2곳이다. 두 컨소시엄 모두 27일 오후에 예비인가 신청을 할 계획이다.

키움뱅크 컨소시엄은 키움증권[039490]이 주축이 되며 하나금융지주[086790], SK텔레콤[017670], 온라인 쇼핑몰 11번가 등이 참여한다.

이 외에도 몇몇 업체들이 더 참여할 전망이다.

키움뱅크는 키움증권의 모회사인 다우기술[023590]을 통해 정보기술(IT) 업체의 혁신성을 발휘한다는 전략이다. 여기에 하나금융과 SK텔레콤의 금융·통신 노하우를 접목할 계획이다.

키움증권 간판
키움증권 간판[연합뉴스TV 제공]

토스뱅크 컨소시엄은 간편송금 '토스'를 운영하는 비바리퍼블리카가 주도한다.

토스뱅크는 당초 신한금융지주, 현대해상[001450] 등 대형 금융회사가 참여할 계획이었으나 설립 방향, 사업모델 등에서 의견이 엇갈리며 불참하게 됐다.

대신 글로벌 벤처캐피탈(VC) 업체를 투자자로 유치했다.

토스뱅크는 비바리퍼블리카가 67%의 지분으로 대주주가 되고 실리콘밸리 기반 벤처캐피털 알토스벤처스(Altos Ventures)와 영국 챌린저뱅크(소규모 특화은행) 몬조의 투자사 굿워터캐피털(Goodwater Capital), 브라질 누뱅크의 투자사인 리빗캐피털(Ribbit Capital)이 각각 9%를 투자한다.

또 한국전자인증[041460](4%)과 온라인 패션 플랫폼 무신사(2%)도 주주사로 참여한다.

토스
토스[비바리퍼블리카 제공]

금융당국은 27일까지 예비인가 신청을 받은 뒤 신청 서류를 토대로 내달부터 외부평가위원회 평가를 포함한 금감원 심사를 진행한다.

이어 심사 결과를 바탕으로 5월 중 금융위에서 예비인가 여부를 의결하게 된다.

금융위는 최대 2개까지 인터넷은행 예비인가를 줄 계획이어서 키움뱅크와 토스뱅크 모두 인가받을 가능성도 있다.

예비인가를 받으면 인적·물적 요건 등을 갖춰 본인가를 신청하고 금융위로부터 본인가(신청 후 1개월 이내 심사 원칙)를 받으면 6개월 이내 영업을 할 수 있게 된다.

이르면 내년 중 새로운 인터넷은행이 탄생하는 것이다.

laecor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3/26 17:5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