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여야 3당 원내대표 회동…선거제 패스트트랙 이견 재확인

송고시간2019-03-25 11:53

민주-바른미래, 공수처 등 개혁법안 협상 진통 여전

문의장·여야 원내대표 오찬 회동 취소

회동 마치고 각각 나오는 교섭단체 원내대표들
회동 마치고 각각 나오는 교섭단체 원내대표들

(서울=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25일 오전 국회 본청 운영위원장실에서 현안 관련 비공개 회동을 한 교섭단체 원내대표들이 회동 후 각각 운영위원장실을 떠나고 있다. 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자유한국당 나경원,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 2019.3.25 mtkht@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김보경 설승은 기자 = 여야 교섭단체 3당 원내대표가 25일 자유한국당을 뺀 여야 4당이 추진하는 선거제·개혁법안 패스트트랙(신속지정안건 지정) 문제를 논의했으나 절충점을 찾지 못했다.

더불어민주당 홍영표·자유한국당 나경원·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운영위원장실에서 모여 선거제 패스트트랙 등 현안을 논의했다.

나 원내대표는 회동에서 선거제·개혁법안의 패스트트랙 추진에 반대하는 기존 입장을 고수하며 홍 원내대표와 맞선 것으로 알려졌다.

홍 원내대표는 회동 후 기자들과 만나 "싸울 땐 싸우더라도 민생 입법은 처리하자고 제안했다"며 "결론이 난 것은 없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선거법을 다시 논의해보자, 사법개혁도 국회 사법개혁특별위원회에서 열린 자세로 논의하자'고 했고, '패스트트랙에 태워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고 설명했다.

선거제·개혁법안의 패스트트랙 추진을 놓고 홍 원내대표와 나 원내대표 간 설전도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패스트트랙에 올릴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 설치와 검찰·경찰 수사권 조정 법안을 놓고 대립 중인 민주당과 바른미래당도 입장 차이를 좁히지 못했다.

민주당은 '공수처 수사·기소권 분리'를 핵심으로 하는 바른미래당의 공수처 설치 조정안을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김 원내대표는 "(홍 원내대표가 공수처와 관련해) 기소권과 수사권을 분리하기가 쉽지 않다는 원칙적인 얘기를 했다"며 "홍 원내대표가 바른미래당이 제안한 안을 최대한 수용해 사개특위에서 논의하겠다고 하니까 최종적으로 진행 상황을 볼 것"이라고 말했다.

선거제 패스트트랙 등을 놓고 여야 3당 교섭단체 간 이견이 좁혀지지 않은 가운데 이날 문희상 국회의장 주재로 열릴 예정이었던 여야 원내대표 오찬 회동은 취소됐다.

나 원내대표가 일정상 불참 의사를 밝히면서 추후에 다시 일정을 잡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kong7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