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미관계 이상說' 지속…외교장관회담 조기개최여부 주목(종합)

외교부 "한미외교장관회담 일정 조율중"…이르면 29일 뉴욕 회동 가능성
강경화-폼페이오
강경화-폼페이오강경화 외교부 장관 [연합뉴스DB],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 [사진출처 EPA]

(서울=연합뉴스) 이정진 기자 = 제2차 북미정상회담(2월 27∼28일. 하노이)이 결렬된 이후 한미관계에 이상기류가 있다는 관측이 잇따라 귀추가 주목된다.

이상기류의 요지는 미국은 북미정상회담 결렬 이후 대북 압박의 강도를 높이고 있는데 한국은 개성공단과 금강산관광 등 남북경협에 대한 의지를 재확인하는 등 대북정책을 놓고 엇박자가 나고 있다는 것이다.

이는 한국이 2차 북미정상회담 결렬 이후 북한이 비핵화 협상판을 걷어차지 않도록 관리하기 위해 노력하는 과정에서 미국 측과 충분한 사전 조율이 이뤄지지 않으면서 불거진 '잡음'의 성격이 강하다는 분석이 나온다.

특히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북미정상회담 결렬 직후인 지난달 28일 문재인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북한을 설득해달라'고 요청했는데, 청와대가 이를 '중재를 요청했다'고 발표한 것도 미국을 불편하게 만들었다는 주장도 나온다.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보는 지난 13일 한 강연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문 대통령에게 "자기가 생각하는 빅딜에 대해서 설명하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설득해달라고 몇 번을 부탁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런데 이를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중재'로 설명해 의미가 잘못 전달됐다"면서 "중재는 이해관계가 없는 제3자가 하는 것으로, 미국 측에서 상당히 불편한 감정을 표시했다"고 전했다.

당시 논란 이후 한국 정부는 '중재자' 대신 '촉진자'라는 표현을 쓰고 있다.

그러나, 한미 간에 기본적인 신뢰가 있으며 일부 언론의 보도처럼 소통이 원만하지 않을 정도로 문제가 심각한 상황은 아니라는 게 외교부 당국자들의 설명이다.

외교 소식통은 25일 "한미 간의 생각이 100% 같을 수는 없지만, 전반적으로 원만하게 각급에서 조율이 이뤄지고 있다"고 말했다.

실제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워싱턴DC에서 지난 6일(현지시간)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와 만나 2차 북미정상회담 결렬에 따른 대응 방향 등을 논의했다.

또 비핵화와 남북경협 등을 조율하는 한미 워킹그룹 회의도 열렸으며, 김태진 외교부 북미국장도 최근 방미해 외교장관회담 일정 등을 조율했다.

외교부는 한미관계 이상설을 진화하기 위해서라도 한미 외교장관회담을 조속히 개최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지난 1일 통화에서 조속한 시일 내 만나기로 했다. 이와 관련, 외교부 당국자는 3월 내 개최를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지만 아직 구체적인 일정이 잡히지 않고 있다.

외교 소식통은 "한미 간에 외교장관회담 일정을 조율 중"이라며 "일정을 맞추기 쉽지 않은 것이지 미국 측이 회담 개최를 피하는 상황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이르면 오는 29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열리는 '유엔 평화유지 장관급 콘퍼런스'를 계기로 두 장관이 회동할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외교부는 한미외교장관 회담이 조기에 개최된다면 한미관계 이상설에 대한 우려를 불식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반대로, 강 장관과 폼페이오 장관의 만남이 늦어진다면 한미관계 균열을 걱정하는 목소리가 더욱 커질 것으로 우려된다.

transi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3/25 18:5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