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충북도 '바이오·헬스산업 발전 전략' 발표…5조5천억 투입

송고시간2019-03-25 11:44

2030년까지 '바이오밸리 5+2 프로젝트 발전축' 중심 추진

(청주=연합뉴스) 전창해 기자 = 충북도는 25일 국가 바이오산업 육성정책과 연계한 '2030 바이오·헬스산업 발전 전략'을 발표했다.

충북도 바이오밸리 5+2 프로젝트 발전축 [충북도 제공]

충북도 바이오밸리 5+2 프로젝트 발전축 [충북도 제공]

도에 따르면 이 전략은 청주(의약·의료서비스), 증평·괴산(유기농), 충주(정밀의료·당뇨), 제천·단양(한방치료·천연물), 옥천(의료기기) 등 기존 5개 권역에 진천·음성(화장품), 보은·영동(천연광물 소재) 권역을 더한 '바이오 밸리 5+2 프로젝트 발전축'을 중심으로 추진한다.

이를 위해 도는 5대 목표, 20개 추진전략, 120개 세부 실천과제에 총 5조5천19억원을 연차적으로 투입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재원 조달 방법은 국비 8천52억원, 도비 3천533억원, 시·군비 2천701억원, 민간투자 4조733억원이다.

5대 목표별 세부 계획을 보면 우선 개인 맞춤형 첨단의료산업 육성을 위해 바이오 혁신커뮤니티 구성, 강소 바이오기업 창업성장 패키지 지원사업, 바이오창업보육센터 건립, 세포치료제 상용화 지원센터 구축, 미세먼지 장기손상 대응기술 개발 등 33개 과제에 5천33억원이 투입된다.

체외진단기기 등 정밀의료기기산업 육성을 위해서는 3천97억원을 들여 체외진단기기 개발지원 센터 건립, 임상시험 지원 GMP시설 구축, 일라이트 산업화 기업지원센터 구축, 옥천 제2의료기기 산업단지 조성, 첨단 의료기기 미니클러스터 구축 등 24개 과제를 추진한다.

2천399억원이 투입되는 세계 천연물 산업 중심지 도약에는 바이오헬스(천연물)산업 지정, 천연물 원료제조거점시설, 천연물 조직배양상용화시설, 제제 개발 시생산시설 및 지식산업센터 구축 등 29개 과제가 포함됐다.

화장품·뷰티 혁신 생태계 조성을 위해 1천530억원을 들여 화장품 안전관리원 설립, 패키징 디자인센터·종합지원센터 구축, 산학연관 네트워크 구축 및 화장품 특성화 대학원 운영 등 22개 과제도 추진한다.

끝으로 바이오산업 성장기반 정비에는 가장 많은 4조4천688억원의 예산이 투입된다.

여기에는 의약품, 의료기기, 화장품 등 바이오·헬스 분야별 혁신 거점 기반마련을 위한 메가 프로젝트인 국가산업단지 조성을 비롯한 충북 청주전시관 건립, 화장품 뷰티 세계박람회 개최 등 13개 과제를 포함했다.

충북도 관계자는 "현재 국내 바이오산업 생산 규모가 사상 최초로 10조 원대(2017년 기준)를 돌파했고, 충북은 그간 오송을 중심으로 한 적극적인 투자로 업체 수·생산·수출 면에서 전국 3위를 차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4차 산업혁명 대응과 치료 중심에서 진단·예방으로의 트렌드 변화는 우리에게 좋은 기회"라며 "이번에 수립한 전략을 적극적으로 시행해 세계로 도약하는 바이오메디컬 허브 충북을 구현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jeonc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