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국당 "적반하장·역대급 오만 인사청문회"…송곳검증 착수(종합)

'인사청문 슈퍼위크' 맞아 자료 제출 미흡·증인 채택 거부 비판
'환경부 블랙리스트' 김은경 영장심사에 "사활걸고 막으라는 지령 내려왔나"

(서울=연합뉴스) 김보경 이동환 기자 = 자유한국당은 '인사청문회 슈퍼위크'가 시작된 25일 여당인 더불어민주당과 장관 후보자들을 대상으로 공세 수위를 한껏 끌어올렸다.

기자간담회 하는 나경원 원내대표
기자간담회 하는 나경원 원내대표(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25일 오전 국회에서 최근 현안 관련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cityboy@yna.co.kr

특히 일부 장관 후보자의 미흡한 자료 제출과 민주당의 증인 채택 거부를 문제 삼아 '적반하장 인사청문회', '청문회 무력화 시도', '역대급 오만'이라고 힐난하며 송곳 검증 의지를 거듭 다졌다.

아울러 청와대의 인사검증 부실이 이런 사태를 불렀다고 주장하며 '정권 심판론'까지 거론했다.

황교안 대표는 경남도당에서 열린 최고위원·시도당 위원장 연석회의에서 "청와대는 체크했다고 하는데 잘못됐으면 바로 고치는 게 검증"이라면서 "여당은 방어에만 열을 올리고, 후보자들은 비판에 법적 대응까지 운운하는데 정말 '역대급 오만'이라고 할 수밖에 없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결국 국민들이 (4·3 보궐선거에서) 표로 심판해줘야 한다"면서 "한국당이 압승을 거둬야 이 정권이 정신을 차릴 것"이라고 밝혔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인사청문회가 사실상 하루만 버티면 되는 통과의례라는 인식이 이 정부 들어 팽배해 있다"면서 "인사청문회 자체를 무력화하는 적반하장 청문회로 흐른다는 점을 지적하지 않을 수가 없다"고 비판했다.

나 원내대표는 "후보자들은 자료 요청을 거부하며 오히려 법적 대응을 하겠다고 하고, 여당은 여당의 '지키기 청문회'로 핵심 증인 채택을 해주지 않고 있다"면서 "해도 해도 정말 너무한 역대급 (인사청문회) 무력화 시도"라고 꼬집었다.

나경원 원내대표 기자간담회
나경원 원내대표 기자간담회(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25일 오전 국회에서 최근 현안 관련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5 cityboy@yna.co.kr

이어 "저희는 자료 요구도 최대한 하면서 끝까지 끈질기게 따져보겠다"고 덧붙였다.

정양석 원내수석부대표는 "이 정권 초기에는 그래도 인사원칙 7가지라도 발표했지만 이제 그런 염치도 없어졌다"면서 "이번 청문회를 총선 인사를 위한 교통정리용이나 대선 기여자에 대해 한자리 주는 마지막 인사로 보는 것 같다"고 일갈했다.

한국당은 이른바 '환경부 블랙리스트 의혹 문건'으로 검찰 수사를 받는 김은경 전 장관의 구속 영장 심사와 관련해서도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특히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김 전 장관의 영장 심사와 관련, "법원의 판단을 지켜보겠다"고 밝힌 것을 두고 '명백한 사법 개입'이라며 강하게 몰아붙였다.

민경욱 대변인은 논평에서 "김 대변인의 발언은 법원 구속 영장 발부를 사실상 적폐로 몰아 가만두지 않겠다는 암묵적 위협"이라면서 "조만간 청와대와 민주당이 직접 나서 '우리들식 인민 법원'이라도 따로 차리겠다고 외칠 기세"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청와대의 입장 표명은 명백한 사법 개입이며, 반헌법적 권한 남용"이라면서 "전직 장관이 다른 사유도 아닌 정권 부역을 위한 낙하산을 내리꽂고, 블랙리스트를 작성했는데 사활을 걸고 막으라는 지령이라도 하달된 것인가"라고 덧붙였다.

viv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03/25 17:1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