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경복궁 경회루·집옥재 내부 4∼10월 개방

경회루 누각에 오른 관람객
경회루 누각에 오른 관람객[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박상현 기자 = 문화재청은 경복궁에서 조선시대 임금이 연회를 베푼 장소인 경회루(慶會樓)와 고종이 서재 겸 사신 접견소로 사용한 집옥재(集玉齋)를 다음 달 1일부터 10월 31일까지 7개월간 개방한다고 25일 밝혔다.

국보 제224호 경회루는 연못가에 조성한 대규모 2층 건물로, 2층 누각은 평소에 오르지 못하고 특별관람 기간에만 해설사와 함께 둘러보는 것이 가능하다.

누각 위에 발을 디디면 인왕산과 경복궁이 한눈에 펼쳐지고, 아름다운 연못 주변 경치도 감상할 수 있다.

경회루 특별관람은 주중에는 오전 10시, 오후 2·4시에 운영하며, 주말에는 오전 11시에 한 차례 더 진행한다.

회당 정원은 내국인 60명, 외국인 10명. 소요 시간은 30∼40분이며, 관람료는 없다. 다만 경복궁 누리집(www.royalpalace.go.kr)에서 예약해야 한다.

집옥재는 경복궁 북서쪽에 있으며, 조선시대 왕실자료 영인본(복제본)과 역사 서적을 갖춘 작은 도서관이다.

경회루와는 달리 별도의 예약 절차 없이 관람객 누구나 오전 10시부터 오후 4시까지 이용할 수 있다.

경복궁 집옥재
경복궁 집옥재[문화재청 제공]

psh5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03/25 10:1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